• 아시아투데이 로고
소아청소년 코로나 사망자 44명…대부분 기저질환자·미접종자

소아청소년 코로나 사망자 44명…대부분 기저질환자·미접종자

기사승인 2022. 08. 18. 15: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접종대상자인 소아 사망자, 80% 이상 미접종
"미접종 기저질환자 중증·사망 위험 높아"
9세 이하가 10대보다 훨씬 높은 비중
불안한 부모의 마음
코로나19 재유행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17일 오전 서울 시내의 한 초등학교 앞에서 학부모가 아이의 모습이 사라질 때까지 지켜보고 있다./연합
국내에서 코로나19로 사망한 소아·청소년이 누적 44명에 이르며, 이들 중 대다수는 기저질환자와 미접종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만 18세 이하 소아·청소년 코로나19 사망자는 지난해 11월 첫 사례 보고 이후 누적 44명으로 집계됐다.

만 18세 이하 소아·청소년의 월별 확진자 수는 오미크론 대유행이 정점을 지나던 지난 3월 253만명으로 가장 많았고, 월별 사망자는 지난 4월 13명으로 가장 많이 보고됐다.

52.3%는 기저질환을 보유했던 것으로 조사됐으며, 가장 많은 기저질환은 뇌전증 등 신경계 질환(22.7%)이었고, 내분비계 질환(11.4%), 선천성기형(11.4%) 등이 뒤를 이었다.

예방접종 여부를 기준으로는 접종대상자인 소아·청소년 사망자 22명 중 81.8%가 미접종자로 나타났다. 나머지 18.2%는 2차접종자다.

또 9세 이하가 65.9%로 10∼18세(34.1%)보다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성별 비율은 남(54.5%), 여(45.5%) 비슷했다.

방역당국은 최근 접종률이 낮고 활동량이 많은 9세 이하, 10대에서 일평균 발생률이 20∼30대를 제외한 연령대보다 높게 나타나고 있다며 코로나19 백신접종 대상자인 소아·청소년의 적극적인 접종 참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임을기 코로나19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관리반장은 "5∼11세 기초접종과 12∼17세 3차접종은 고위험군의 중증·사망 예방을 목적으로 한다"며 고위험군, 특히 기저질환자의 접종 참여를 권고했다.

현재 소아·청소년 기초(1·2차)접종 대상자는 12∼17세 전체와 5∼11세 고위험군이고, 3차접종 대상자는 12∼17세 고위험군이다. 일반 소아·청소년은 희망한다면 접종이 가능하다.

특히 정부는 중증 위험이 높은 고위험군에게는 예방접종을 적극 권고하고 있다. 고위험군은 만성폐·심장·간·신질환, 신경-근육질환, 당뇨, 비만, 면역저하자, 만성질환으로 집단시설에서 치료·요양 중인 소아 등이다.

5∼11세 중에서는 지난 3월 31일부터 약 6만6000명이 1차접종에 참여(접종률 2.1%)했고, 이 가운데 약 4만7000명은 2차접종을 완료(접종률 1.5%)했다. 12∼17세 3차접종은 지난 3월 14일부터 약 30만명이 참여(인구 대비 10.8%·대상자 대비 16.5%)했다.

소아·청소년의 접종 이상반응에 대해 정부는 "소아·청소년의 접종 이상반응 신고율은 5∼11세 0.79건, 12∼17세 2.97건으로 전체연령의 3.71건과 비교해 낮은 수준이고, 증상도 두통 등 경미한 경우(97.0%)가 많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정부는 소아·청소년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어 중증·사망도 함께 증가할 수 있다고 보고 소아 병상을 확보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소아 특수 병상은 6월 30일 246개에서 지난 17일 2727병상으로 늘렸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