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SPC·사조대림·서울우유, 폭우 피해 이재민 위해 식료품 전달

SPC·사조대림·서울우유, 폭우 피해 이재민 위해 식료품 전달

기사승인 2022. 08. 19. 16: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웅ㅍ
서울우유협동조합과 관악농협 관계자들이 긴급 구호물품 전달 후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제공=서울우유협동조합
연이은 폭우로 전국 곳곳에서 침수 피해가 잇따른 가운데 식품업계가 나눔 활동을 펼쳤다.

19일 SPC그룹은 최근 집중호우로 인해 전국 곳곳에서 발생한 실종자 수색 현장에 긴급 구호물품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SPC행복한재단은 SPC삼립 빵과 생수 각 3500개, 총 7000개를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경기와 강원, 충남 등 실종자 수색 작업을 진행 중인 지역에 전달했다. 구호물품은 소방당국 등 현장에 투입된 수색 인력 1000여명을 지원하는 데 쓰인다.

SPC그룹 관계자는 "실종자를 찾기 위해 밤낮없이 수색 작업을 펼치고 있는 소방 인력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구호물품을 전달했다"며 "앞으로도 수해 복구가 완료될 때까지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조대림은 이재민들을 위해 1억5000만원 상당의 식료품을 기부했다.

구호품은 사조 참치와 식용유, 캔햄, 김, 참기름, 간장 등 실생활에 필요한 것들로 구성됐다. 이는 전국푸드뱅크를 통해 전달돼 피해가 발생한 각 지역에 전달된다.

사조대림 관계자는 "이번 폭우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분들께 작은 도움이나마 드리고자 실생활에 필요한 제품들을 지원하게 됐다"라며, "조속히 복구가 이루어져 하루 빨리 이재민분들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서울우유협동조합(서울우유)은 집중호우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이재민들을 위해 관악농협과 함께 구호품을 지원했다.

서울우유는 서울우유 제품 2000개, 생수 2000개, 즉석 밥 3600개를 서울 관악구와 금천구 등 피해가 컸던 서울 지역 구청에 전달했다.

윤태영 서울우유협동조합 수도권영업본부장은 "이번 집중호우로 인해 침수 피해를 입은 주민 및 소상공인, 자원봉사자 등을 위해 작게나마 도움이 되고자 각 구청에 생필품을 기부하게 됐다"며 "조속히 복구가 이뤄져 이재민분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과 인천, 경기북부 등 수도권 일부 지역은 이날 오후부터 많은 양의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비는 늦은 오후께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