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우디아항공, 인천-리야드 직항 노선 다시 띄운다

사우디아항공, 인천-리야드 직항 노선 다시 띄운다

기사승인 2022. 08. 19. 17: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우디아라비아 수도 리야드
ㅇㅇ
지난 17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킹 칼리드 국제공항 알푸르산 인터네셔널 라운지에서 열린 리야드-서울 노선 취항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제공=사우디아항공
사우디아라비아 국적 항공사인 사우디아항공이 인천-리야드 노선을 재취항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노선 재개는 사우디아라비아 왕국과 250개 이상 목적지를 연결하겠다는 '사우디 항공전략' 실천의 일환이다.

지난 16일 오후 9시40분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한 사우디아항공 SV899편은 17일(현지시간) 오전 리야드 킹 칼리드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사우디아항공은 인천-리야드 노선에 이코노미 클래스 274석, 비즈니스 클래스에 24개의 플랫 베드를 갖춘 보잉 787 드림라이너를 투입했다.

아흐메드 알와시아 사우디아항공 최고운영책임자는 "사우디아항공의 전략적 목표 달성을 위해 항공기 144대의 기내 시스템을 최신화하고 향후 몇 년간 항공기 현대화와 확장에 힘쓸 계획"이라며 "이번 노선 재개로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 양국의 현지 비즈니스·물류·제조 인프라가 향상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사우디아항공은 1945년 설립됐으며 중동 최대 항공사로 손꼽힌다. 사우디아라비아 국내 공항 28곳을 포함해 4대륙에 약 100개의 목적지를 오가는 글로벌 항공노선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 또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아랍항공운송기구(AACO), 항공동맹 '스카이팀'의 19개 항공사 중 하나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