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건 한반도본부장, 내주 유럽행…EU·나토·프랑스 등 고위급 협의

김건 한반도본부장, 내주 유럽행…EU·나토·프랑스 등 고위급 협의

기사승인 2022. 09. 24. 19: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YH2022090814170001300_P4_20220924191812768
김건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북핵문제와 관련해 유럽연합(EU)·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프랑스 측과 고위급 협의를 위해 25∼29일 벨기에와 프랑스를 방문한다.

24일 외교부에 따르면 김 본부장은 26∼27일 브뤼셀에서 유럽의회 한반도 관계 대표단과 군나 비간트 EU 대외관계청 아시아태평양실장을 각각 면담하고 한반도 정세와 북핵문제 공조 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오는 27일에는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등 아태지역 4개 파트너국 초청 북대서양조약기구 이사회(NAC+4)에 참석해 북핵문제 현황과 윤석열 정부의 대북 비핵화 로드맵인 '담대한 구상'을 브리핑할 계획이다.

이후 28∼29일엔 파리로 이동해 크리스티앙 캉봉 프랑스 상원 외교·국방·군사 상임위원장과 면담한다.

또 필립 에레라 프랑스 외교부 정무총국장과 '제5차 북핵 대응 관련 한불(韓佛) 고위급 협의'를 개최해 협력 강화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