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홍근 “윤 대통령 이중태도, 한·미동맹에 독…거짓해명에 왜곡 일삼아”

박홍근 “윤 대통령 이중태도, 한·미동맹에 독…거짓해명에 왜곡 일삼아”

기사승인 2022. 09. 27. 11: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박홍근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 발의할 것'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이병화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관련 보도를 한 언론사를 문제삼은 대통령실과 여당의 대응이 '왜곡'이라며 비판하고 나섰다.

박 원내대표는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윤 대통령의 앞뒤가 다른 이중적 태도는 한·미 동맹에 있어 심각한 독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워터게이트 사건처럼 미국은 정치 지도자의 거짓말을 가장 경계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진상규명의 당사자인 대통령이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적반하장에 이어 여당은 기다렸다는 듯 언론사 항의 방문에 나섰다"며 "대통령 실언으로 빚어진 외교적 망신이 거짓 해명으로 덮어지지 않자 대통령실과 여당은 사실관계 확인도 없이 애먼 야당 원내대표와 언론사 유착이라는 또 다른 왜곡을 일삼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대통령의 말실수와 거짓 해명으로 자초한 일인 만큼 대통령과 정부·여당은 뻔뻔한 반박과 치졸한 조작으로 국민을 더는 기만하지 말고 이제라도 국민께 백배사죄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민주당은 의원총회를 거쳐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을 발의할 예정"이라며 "졸속, 무능, 굴욕, 빈손, 막말로 점철된 사상 최악의 금번 순방 외교 대참사에 대한 주무 부처 장관으로서의 책임을 묻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김태효 안보실 1차장, 김은혜 홍보수석 등 외교 참사 트로이카는 운영위원회에 출석해 사실관계에 대해 명백히 밝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