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4일 오전까지 전국적으로 비…“중부 호우특보 가능성”

4일 오전까지 전국적으로 비…“중부 호우특보 가능성”

기사승인 2022. 10. 02. 15: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21002153650
./사진 = 연합
다음 주 화요일인 4일 오전까지 전국에 비가 내릴 예정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2일 오전 11시 경기북부와 강원내륙·산지에 빗방울이 떨어지기 시작했다.

서해상에서 발달한 비구름대가 시속 75㎞로 동북동진하면서 비 오는 지역이 점차 넓어지겠다.

이에 이날 오후부터는 수도권과 충남에도 비가 내리겠고 밤이 되면 강원도·충북·경북북부내륙에서도 비가 오기 시작할 전망이다.

개천절인 3일엔 중부지방·전북북부·경북북부에 비가 오겠다.

이날 새벽과 오전 사이에는 경북남부와 경남에도 비가 종종 내리겠다.

기상청은 4일 오전까지 전국에 비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강원내륙·강원산지·충북북부·경북동부내륙·동해안은 4일 밤까지도 비가 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2~4일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충남북부서해안·서해5도 50~100㎜(경기북서부 많은 곳은 120㎜ 이상), 강원영서·충남남부서해안·충청북부내륙 30~80㎜, 강원영동·충청남부내륙·경북북부·전북북부·울릉도·독도 10~60㎜, 경북남부·경남·전북남부·전남·제주 5~30㎜다.

특히 기상청은 '2일 밤과 3일 아침 사이'와 '3일 밤과 4일 새벽 사이'에 각각 중부지방 서해안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시간당 20~30㎜ 올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에 중부지방 곳곳에 호우특보가 발령될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따뜻한 남서풍이 유입될 때 비가 집중되는 곳과 차가운 북서풍이 내려오면서 강하게 발달한 비구름대가 주로 영향을 주는 곳이 모두 중부지방 서해안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밝혔다.

일부 지역엔 4일까지 비가 내리면서 돌풍이 불고 천둥과 번개가 칠 수 있으니 대비가 필요하다.

서해안에 2일 밤부터, 3일 오전부터는 서해안 외 지역에서도 순간풍속이 시속 55㎞에 달하는 강풍이 불겠다. 특히 강원산지와 섬 지역엔 3일 밤부터 순간풍속이 시속 70㎞에 달할 때가 있겠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