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송가인·김호중 ‘복덩이들고’, 고구마 캐기→새참 만들기까지 ‘찰떡 호흡’

송가인·김호중 ‘복덩이들고’, 고구마 캐기→새참 만들기까지 ‘찰떡 호흡’

기사승인 2022. 11. 24. 17: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송가인
송가인·김호중 '복덩이들고(GO)'/제공=TV조선
송가인·김호중의 '복덩이들고(GO)'가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많은 이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23일 방송된 TV조선 '복덩이들고(GO)'는 시청률 3.3%를 기록, 분당 최고 시청률 4.2%(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했다.

두 번째 공식 역조공 행선지 '여주'를 찾은 복덩이 남매는 먼저 '서리가 오기 전 고구마를 수확해야 한다'는 사연자의 SOS를 받고 고구마밭 출동에 나섰다. 지난 회보다 한층 업그레이드된 만물 트럭안에 각종 전기 가전과 생활용품, 직접 '여주 한글시장'에서 발품을 팔아 구매한 인부들 맞춤 선물을 가득 싣고 고구마밭으로 향한 두 사람은 도착하자마자 약 1만 평 규모, 축구장 5개 크기의 광활한 고구마밭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장비까지 갖추고 본격적으로 고구마 캐기에 착수한 두 사람은 35년차 베테랑 조교의 시범을 지켜본 뒤 자신만만하게 미션에 도전했다.

그러나 "상처가 나지 않게 따야 한다"는 조교의 말이 끝나기가 무섭게 김호중은 손대는 것마다 상처를 발생시키며 '고구마 마스터'들의 따가운 눈총을 받아야 했다. 실수를 연발한 끝에 상차 작업으로 포지션을 변경한 그는 '힘호중'다운 면모를 뽐내며 상자들을 빠르게 정리해 자존심을 회복했다.

'허당미'로 뜻하지 않게 웃음을 선사한 동생 김호중과 달리 '농사 체질' 송가인은 야무진 손놀림으로 고구마 밭을 점령했다. 순식간에 고구마 5박스를 채워 주변 어머님들로부터 칭찬 세례를 받은 것은 물론, 덩실덩실 어깨춤과 함께 '개나리 처녀'를 즉흥 라이브로 선보여 고된 노동에 지쳐가는 고구마 밭에 활력을 선사했다.

송가인은 자신의 찐팬을 자처하는 한 부부를 만나게 됐다. 동대문에서 의류 공장을 운영하다가 3년 전 고향인 여주로 귀농했다는 부부는 송가인을 향한 남편의 열렬한 팬심에 티격태격하다가도, 즉석 일심동체 퀴즈에서는 결혼기념일을 망설임 없이 맞히며 찰떡 호흡을 선보였다.

밭에서 물러난 김호중은 100여 명의 고구마 밭 인부들이 먹을 새참 '경상도식 갱시기' 100인분 만들기에 돌입했다. 그는 가마솥에 장작불 붙이기부터 갱시기 재료인 김치 손질, 양념까지 온갖 정성을 쏟으면서도 "이렇게 많이 해본 적은 없거든요. 안되면 가까운 중국집에서 제가 오늘 쏘겠습니다"라며 약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잠시 후 가마솥 안에서 펄펄 끓고 있는 새빨간 갱시기의 비주얼을 확인하고는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김호중이 준비한 갱시기와 빈대떡을 맛본 송가인은 "역시 우리 호중이 눈대중이 기가 막혀요~ 간이 그냥 딱이여 딱!"이라며 음식을 흡입했다.

새참 후 열린 흥겨운 고구마 밭 노래방에서는 남편 먹일 한우 세트에 직진한 신바람 어머님, 고구마 밭 19금 토크 부부, 독특한 '이히 창법'의 은둔 고수 부부 등 개성 강한 도전자들이 재미를 더했다.

앞서 고구마 밭 인부들에게 나눠줄 선물을 사기 위해 '여주 한글시장'을 찾았던 복덩이 남매는 코로나의 여파로 한산한 시장 거리를 보고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침체된 '여주 한글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손님들의 방문을 독려하기 위해 공연을 결정, 역조공에 나섰다. 두 사람은 수많은 인파에 놀라면서도 오랜만에 본모습을 찾은 시장의 모습에 뿌듯해했다.

먼저 무대에 오른 김호중은 김종환의 '백년의 약속'을, 송가인은 자신의 곡 '가인이어라'를 열창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