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판 NASA’ 설립해 달·화성 탐사…우주안보도 실현

‘한국판 NASA’ 설립해 달·화성 탐사…우주안보도 실현

기사승인 2022. 11. 28. 17: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공공기관 보유한 우주기술, 민간에 이전"
"우주안보 기술 개발 위해 민-군 협업 체계 강화"
basic_2021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새 정부 국정과제인 '미래 우주경제 로드맵'을 발표하고 광복 100주년인 2045년 화성에 우리 기술로 제작한 우주선을 보낸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정부는 내년 중 신설될 우주항공청을 중심으로 달·화성 탐사와 같은 비전을 달성해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는다는 구상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JW매리어트 호텔에서 우주경제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2045년까지의 정책방향을 담은 미래 우주경제 로드맵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앞으로 우주에 대한 비전이 있는 나라가 세계 경제를 주도하며 인류가 당면한 문제를 풀어갈 수 있을 것"이라며 5년 내 달을 향해 날아갈 수 있는 독자 발사체 엔진 개발, 2032년 달 착륙 자원 채굴 시작, 광복 100주년인 2045년에 화성에 착륙한다는 로드맵을 제시했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달·화성 탐사 △우주기술 강국 도약 △우주산업 육성 △인재 양성 △우주안보 실현 △국제공조의 주도 등의 6대 정책 방향과 지원방안을 밝혔다.

우주산업 육성과 관련해 윤 대통령은 "한국형 위성항법 시스템을 구축해 UAM(도심항공교통), 자율 주행차 등 신산업을 지원할 것"이라며 "공공기관이 보유한 우주 기술을 민간에 이전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대전, 전남, 경남 우주산업 클러스터 삼각 체제를 통해 우주산업 인프라를 구축하고, 위성으로부터 획득한 다양한 데이터를 기후 환경 변화 대응, 농작물 수급 예측, 도시계획 수립 등에 폭넓게 활용해 비즈니스를 창출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우수인재 양성과 관련해선 "대학에 세계 최고의 연구환경을 갖춘 우주기술 연구센터를 만들고 나사(NASA·미국 항공우주국)를 비롯해 국내외 우수 연구기관과의 공동 프로젝트를 통해 연구 역량을 키워나가겠다"고 했다.

또 "우주 기술은 우리 안보와도 직결된다. 한·미동맹을 한·미 우주동맹으로 발전시키고, 국제 사회와 우주 안보 협력을 확대해 나가겠다"며 "우주 작전에 특화된 우주 안보기술 개발을 위해 민-군 협업 체계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러한 목표 달성을 위해 윤 대통령은 '한국판 나사'로 불리는 우주항공청을 내년까지 설립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2023년 말 출범할 우주항공청은 우주항공 정책을 수립하고 연구개발과 기술확보를 주도할 것"이라며 "전문가·프로젝트 중심으로 구성해 우주항공산업 육성과 외교, 국제협력 아우르고 대한민국을 우주경제 강국으로 만드는 중추 역할을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지금 우리의 가슴이 뜨겁게 뛰는 이유는 우주 경제 강국을 향한 도전과 열정이 미래 세대에게 무한한 기회의 장으로 다가설 것이라는 그 믿음 때문"이라며 "미래 세대에게 달의 자원과 화성의 터전을 선사하고자 하는 우리 꿈과 희망은 우리 모두의 노력을 통해 반드시 이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