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尹 대통령 “北, 핵실험 시 전례없는 대응…中, 비핵화에 영향력 행사해야”

尹 대통령 “北, 핵실험 시 전례없는 대응…中, 비핵화에 영향력 행사해야”

기사승인 2022. 11. 29. 13: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221129_103831918_01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제공=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북한이 7차 핵실험을 감행할 경우 동맹국과 전례없는 공동대응에 나설 것이며, 중국이 북한 비핵화를 위해 영향력을 행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해외홍보비서관실은 29일 윤 대통령이 로이터통신과 진행한 인터뷰에서 북한이 7차 핵실험을 감행하면 어떻게 대응할 것이냐는 질문에 "과거에는 볼 수 없던 대응에 나설 것"이라며 "북한이 무엇을 얻으려고 하든지 굉장히 어리석은 결정이 될 것"이라고 했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지난 30년간 대북정책과 관련한 국제사회의 대응에 일관성이 부족했다고 지적하며 "(국제사회 전체가) 일관되고 같은 목소리를 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북한에 상당한 영향을 줄 수 있는 충분한 능력과 국제사회에서의 책무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국인 중국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일본의 방위비 증대 문제와 관련해선 "북한의 미사일이 일본 열도 머리 위로 날아가는데 국방비를 증액 안 하고 방치할 수는 없지 않았을까(추측한다)"고 언급했다.

중국의 대만 압박에 대해선 "일방적인 현상 변경은 모든 질서와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것이기 때문에 거기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반대한다"고 입장을 분명히 했다.

단, 대만 문제에 대해 한국은 어떤 역할을 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한국군으로서는) 우리 주변(한반도)에서 벌어지는 가장 위험한 상황부터 대응하고 통제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테슬라가 계획하는 아시아 지역 완성 전기차 생산기지 '기가팩토리'의 한국 유치 의지를 피력했다.

윤 대통령은 "테슬라나 스페이스X 등 이와 관련된 기업들이 국내에 투자하고 기가팩토리를 만든다고 할 때는 정부가 할 수 있는 협력을 다 해 줄 생각"이라며 "한국에 투자하려는 기업에 특화된 부분들을 맞춤형으로 줄 생각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화물노조 집단운송거부 등 파업 사태와 관련해서는 "한국에서 전투적인 노동조합 문화가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로이터는 윤 대통령이 노조 파업에 대해 정부가 강경하게 대응하고 있는 것은 '법치주의' 확립 차원이며 이것이 시작되는 단계에 있다고 언급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