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野 “이태원 참사 다음날 대통령 주재 회의서 ‘압사’ 단어 빼라는 지시 나와”

野 “이태원 참사 다음날 대통령 주재 회의서 ‘압사’ 단어 빼라는 지시 나와”

기사승인 2022. 12. 07. 18: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제안설명하는 신현영 의원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9월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이태원 참사' 다음 날 윤석열 대통령이 주재한 회의에서 '압사'라는 단어를 쓰지 말 것과 '이태원 사고'라는 표현을 쓰라는 지시가 나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회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소속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참사 당시 보건복지부·소방청·소방본부 등의 관계자들이 나눈 모바일 메신저 대화를 근거로 이 같이 주장했다.

신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참사 다음 날인 지난 10월 30일 박향 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오늘 대통령 주재 회의 결과 이태원압사사건을 '압사' 제외하고 이태원 사고로 (수정할 것을) 요청드려요"라는 글을 올렸다. 이후 한 관계자가 "이태원 사고로 변경하겠다"고 답하자, 박 정책관은 "감사해요"라는 메시지를 남긴다.

신 의원은 이에 대해 "참담한 사고 진상을 밝히고 수습하기보다 10·29 참사의 본질을 교묘하게 왜곡하고 사실을 축소하려는 의도는 아니었는지 진상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수진 민주당 원내대변인도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압사임이 명백한데 '압사'를 빼라고 한 이유는 무엇인가"라며 "윤석열정권이 참사 수습보다 책임 회피에 급급했음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제대로 된 국정조사가 필요하다"며 "윤석열정부는 정확히 누구에 의해 '압사 삭제' 지시가 있었는지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참사 책임을 회피하고, 최소한의 책임 있는 조치조차 외면하는 정권을 더는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