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총리 “실내마스크 해제 판단 기준, 이달 중 확정”

한총리 “실내마스크 해제 판단 기준, 이달 중 확정”

기사승인 2022. 12. 09. 09: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터틀넥 셔츠 입은 한덕수 총리
한덕수 국무총리가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화물연대 집단운송 거부' 관계장관회의 및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연합
한덕수 국무총리는 9일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판단 기준과 관련해 "공개토론회와 자문위원회 논의를 거쳐 이달 중 중대본 회의를 통해 확정하겠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계장관회의 및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확진자, 위중증과 사망자 추세 등을 고려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한 총리는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를 두고 의견이 제기됐고, 정부 내에서도 많은 논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방역정책의 최우선 목표로 하는 것은 변치 않는 원칙"이라며 "정부는 방역상황을 객관적으로 평가할 지표와 기준을 마련해 이를 충족하는 시점에서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권고 또는 자율착용으로 전환하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한 총리는 "마스크 없이도 안전하고 평온한 일상을 누리기 위해서는 백신접종이 중요하다"며 "다음주 월요일부터 2가 백신 접종 대상을 12세 이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