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00만원대’ 도심형 전기차 ‘기아 레이 EV’ 출시…1회 충전에 233㎞ 주행

‘2000만원대’ 도심형 전기차 ‘기아 레이 EV’ 출시…1회 충전에 233㎞ 주행

기사승인 2023. 09. 21. 09: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회 충전 주행거리 복합 205㎞·도심 233㎞…복합 전비 5.1㎞/kWh
서울시 기준 구매 보조금적용시 4인승 승용 2128만원부터
기아가 '더 기아 레이 EV'를 21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레이 EV는 지난해 기아가 출시한 '더 뉴 기아 레이'의 전기차 모델이다.

14인치 알로이 휠과 충전구가 중앙에 적용된 전면부 센터 가니쉬(중앙부 장식) 등 전용 디자인 요소를 적용한 세련된 외장 디자인을 갖췄다. 실내에 적용한 10.25인치 슈퍼비전 클러스터와 시동 버튼이 통합된 컬럼 타입 전자식 변속 레버로 미래지향적 이미지를 강화했다.

1회 충전 주행거리 복합 205㎞·도심 233㎞…복합 전비 5.1㎞/kWh
기아는 레이 EV에 35.2kWh 리튬인산철(LFP) 배터리와 공기역학 성능을 높여주는 배터리 전방 언더커버를 적용해 복합 205㎞·도심 233㎞의 1회 충전 주행거리를 확보했으며 14인치 타이어 기준 5.1㎞/kWh의 복합전비를 달성했다.

레이 EV는 150kW급 급속 충전기로 40분 충전 시 배터리 용량 10%에서 80%까지 충전할 수 있으며 7kW급 완속 충전기로 충전 시 6시간 만에 배터리 용량 10%에서 100%까지 충전할 수 있다.

레이 EV의 구동모터는 최고출력 64.3kW(약 87ps)와 최대토크 147Nm를 발휘해 최고출력 76ps(약 55.9kW) 및 최대토크 9.7㎏f·m(약 95.1Nm)의 가솔린 모델보다 더 나은 가속성능과 안정적인 주행성능을 확보했다.

기아는 레이 EV에 정체 구간에서 활용도가 높은 '오토 홀드'를 적용해 편의성을 높였다. 모든 좌석을 접는 '풀 플랫' 기능과 주행을 하지 않을 때 공조·오디오 등 전기장치를 장시간 사용 가능한 '유틸리티 모드'를 적용해 주행 전·후 다양한 상황에 차량을 활용할 수 있게 했다.

서울시 기준 구매 보조금적용시 4인승 승용 2128만원부터


레이 EV의 트림별 가격은 4인승 승용 △라이트 2775만원 △에어 2955만원, 2인승 밴 △라이트 2745만원 △에어 2795만원, 1인승 밴 △라이트 2735만원 △에어 2780만원이다.

서울에 사는 고객이 레이 EV를 구매할 경우 국고 보조금 512만원과 지자체 보조금 135만원 총 647만원의 구매 보조금을 받을 수 있어 4인승 승용 라이트 트림은 2128만원, 4인승 승용 에어 트림은 2308만원 등 2000만원대 초중반에 구입할 수 있다.

특히 레이 EV는 경형 전기차로 분류돼 개별소비세·교육세·취득세가 면제되며 개인사업자(일반과세자 限) 및 법인사업자의 경우 부가세도 환급 받을 수 있는 등 다양한 세제 혜택도 적용된다.

이날 기아는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20일까지 20영업일 동안 레이 EV의 사전계약이 6000대 이상 접수되며 올해 판매목표로 설정한 4000대를 50% 초과 달성했다고 밝혔다.

전체 계약 중 개인 고객은 약 55%이고, 연령별로는 30대 30%, 40대 42%로 3040 고객이 72%를 차지하며 도심형 엔트리 EV를 지향하는 레이 EV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레이 EV는 4인승 승용·2인승 밴·1인승 밴 등 3가지 모델과 라이트·에어 등 2가지 트림을 조합할 수 있는데, 전체 계약 중 4인승 승용 모델을 계약한 고객은 약 89%였다. 이 중 약 89%는 차로 유지 보조 등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과 운전석 풀 폴딩 시트, 운전석 통풍시트 등 편의사양이 기본 적용된 에어 트림을 선택했다.

한편 기아는 차량 공유 업체 '쏘카'와 협업해 레이 EV의 우수한 상품성을 알리는 이벤트를 준비했다. 기아는 쏘카 회원을 대상으로 레이 EV를 이용할 수 있는 쿠폰을 제공할 예정이며 이용자 설문을 통해 차량 이용 형태를 연구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카카오뱅크' 이용 고객 선착순 1500명 대상 계약금 지원 이벤트, 개인과 개인사업자 대상 충전비 30만원 캐시백 지원 이벤트 ▲'생활 EV의 시작'을 주제로 한 광고 등을 준비했다.

기아 관계자는 "레이 EV는 도심형 엔트리 EV로서 우수한 상품성을 갖춰 친환경 가치를 추구하는 경차 고객에게 합리적인 이동수단이 될 것"이라며 "시승 이벤트 등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레이 EV는 물론 전동화 모빌리티에 대한 기아의 진정성을 알릴 것"이라고 밝혔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