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덴마크, 이슬람 쿠란 소각 불법화…야당 “표현자유 제한” 반발

덴마크, 이슬람 쿠란 소각 불법화…야당 “표현자유 제한” 반발

기사승인 2023. 12. 08. 15: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웃국 스웨덴도 비슷한 법안 검토 중
Denmark Desecrations <YONHAP NO-5336> (AP)
7일(현지시간) 덴마크 의회가 쿠란 소각을 불법화하는 법안을 가결한 후 피터 훔멜가드 덴마크 법무장관이 기자들에게 발언하고 있다./AP 연합뉴스
덴마크가 이슬람 경전인 쿠란 소각을 불법화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DPA통신에 따르면 7일(현지시간) 덴마크 의회는 쿠란, 성경을 비롯한 경전 등 종교 관련 물품을 부적절하게 취급할 경우 최대 2년 징역형에 처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을 찬성 94표, 반대 77표로 통과시켰다.

이 법안은 마르그레테 2세 덴마크 여왕의 최종 서명을 받고 이달 안에 공식 발효될 예정이다.

이는 최근 일부 덴마크 극우단체가 쿠란을 불태우며 반이슬람 시위를 벌이면서 이슬람 국가들의 반발이 거세진 가운데 나왔다.

7~10월 사이 덴마크에서는 쿠란을 비롯한 서적 및 국기 소각 행위가 483건 보고됐다.

그간 덴마크 정부는 이 같은 시위에 대해 표현의 자유, 집회·시위의 자유가 우선이라는 입장을 고수해왔지만, 이슬람 국가와의 외교적 갈등이 커지고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의 보복테러 우려가 제기되면서 입장을 선회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덴마크 야당은 정부가 이슬람 국가에 굴복해 표현의 자유를 제한했다고 반발하고 나섰다.

반이민 성향인 덴마크 민주당은 "역사는 이와 관련해 우리를 가혹하게 심판할 것"이라며 "결국 중요한 건 표현의 자유 제한이 우리 스스로 결정한 것인지 외부에서 지시한 것인지 여부"라고 지적했다.

덴마크와 인접한 스웨덴에서도 쿠란 소각 시위가 잇따르며 치안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난 7월 이라크에서는 이슬람 시위대가 스웨덴 대사관을 방화하는 사건이 일어나기도 했다.

이에 스웨덴 정부도 쿠란 소각을 저지하는 법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