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 아파트 전셋값 뛰자 경기·인천 전세 거래↑

서울 아파트 전셋값 뛰자 경기·인천 전세 거래↑

기사승인 2024. 03. 03. 09: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파트
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 영향에 경기와 인천 전세량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 영향에 경기와 인천 전세량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부동산R114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시스템의 전세 거래량을 분석한 결과 지난 1월 서울 아파트 전세 거래 건수는 총 1만1699건으로 전월대비 11.6% 감소했다.

같은기간 경기 전세 거래량은 1만7467건으로 전월대비 2.4%가, 인천은 3135건으로 전월대비 6.7% 증가했다.

서울 전셋값이 오르자 임차인들이 비서울 수도권으로 이동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부동산원 통계에서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주까지 41주째 올랐다. 지난 1월은 0.30% 올라 경기도(0.20%)나 인천(0.08%) 상승률을 웃돌고 있다.

1월 기준 서울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5억3469만2000원으로 경기도(3억1411만1000원)나 인천(2억2446만9000원)과 견줘 2~3억원 더 비싸다.

서울은 갱신계약 비중도 크게 늘었다.

지난 1월 서울 아파트 전세 갱신 비중은 32.4%로 전월(27.3%)보다 5% 포인트 이상 증가했다. 신규 계약 비중은 55.0%로 전월대비(58.7%) 감소했다.

같은기간 경기의 아파트 전세 갱신 비중은 26.4%로 전월(25.1%)대비 소폭 높아졌다. 인천도 21.8%로 전월(19.5%)대비 소폭 높았지만 서울보다 증가폭은 낮았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