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GS건설, 첫 여성 사외이사에 ‘여성1호 지검장’ 조희진 변호사 선임

GS건설, 첫 여성 사외이사에 ‘여성1호 지검장’ 조희진 변호사 선임

기사승인 2021. 03. 03. 13: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檢출신 조희진 법무법인 담박 대표변호사, 이달 주주총회 안건 상정
개정 자본시장법 적용 1년 4개월 앞서 여성 사외이사 선임하며 업계 선도
여성 이사 선임으로 이사회 다양성 제고 기대
조희진 법무법인 담박 대표변호사
GS건설의 첫 여성 사외이사로 선임된 조희진 법무법인 담박 대표변호사/제공=GS건설
GS건설이 첫 여성 사외이사로 조희진 변호사(사진)를 선임한다고 3일 밝혔다.

GS건설은 지난달 25일 이사회를 열고 조희진 법무법인 담박 대표변호사를 사외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정기 주주총회에 상정키로 했다.

조희진 변호사는 오는 3월 정기 주주총회에서 의결을 거쳐 이희국 전 LG 그룹 고문과 함께 GS건설의 새 사외이사로 선임될 예정이다.

임기는 2021년 3월부터 2024년 3월까지 3년이다.

GS건설 관계자는 “여성 사외이사 선임은 개정된 자본시장법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면서 이사회 내에 ESG(환경·사회·지배구조)와 공정거래, 준법지원 및 각 사업별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12월 통과된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개정안에 따르면 자산 2조원 이상의 상장 법인은 ‘이사회의 이사 전원을 특정 성(性)의 이사로 구성하지 않아야 한다’라는 조항이 만들어지며 기업들은 늦어도 2022년 7월까지는 여성 등기이사를 1명 확보해야 한다.

GS건설은 법 적용 1년 4개월 앞서 여성 사외이사를 선임함으로써 선제적으로 대응함과 동시에 국내 최고 여성 법률전문가의 역량을 바탕으로 다양한 사업부문에서 법리적 조언은 물론 이사회의 다양성을 높이는데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했다.

조 변호사는 1989년 검사로 임관 이후 ‘여성 1호’ 부장검사(서울중앙지검 공판2부·형사7 부장), 차장(고양지청), 지청장(천안지청), 검사장(서울고검 차장), 지검장(의정부지검, 서울동부지검)을 역임했다. 2018년 6월 서울동부지검장을 끝으로 공직생활을 접고 그해 9월부터 법무법인 담박 대표변호사로 활동해 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