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19 집단감염 속속…부산 유흥주점 총 362명

코로나19 집단감염 속속…부산 유흥주점 총 362명

기사승인 2021. 04. 10. 15: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 성북구 사우나 총 16명·경기 고양시 실용음악학원서 누적 14명 확진
김해시 노인주간보호센터 관련 누적 21명…감염경로 미확인 사례 27.0%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10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서울·수도권에서는 사우나와 음악학원, 노래방 등 곳곳에서 신규 집단감염이 확인됐다.

서울 성북구 사우나 3번 사례에서는 지난달 30일 이후 총 16명이 확진됐다. 이용자가 6명, 확진자의 가족이 9명, 기타 분류사례가 1명이다.

서울 종로구 공공기관에서는 8일 이후 종사자 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경기 고양시 실용음악학원과 관련해서는 8일 이후 총 14명이 감염됐다. 학원생이 10명이고 가족이 1명, 기타 분류 사례가 3명이다.

경기 성남시 분당구 노래방과 관련해선 7일 이후 직원 5명과 방문자 7명 등 총 12명이 확진됐다. 이외에도 서울 동대문구 음식점 관련 총 35명, 인천 서구 회사 관련 누적 23명, 경기 안산시 직장-단란주점 관련 총 17명, 화성시 운동시설 관련 총 24명 등 코로나19 확진자가 늘고 있다.

비수도권에서는 교회, 어린이집, 모임, 노인주간보호센터 등에서 감염이 새로 확인됐다. 경남 김해시 노인주간보호센터 2번 사례에선 지난 9일 이후 2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센터 종사자가 4명, 이용자가 15명, 가족이 2명이다.

전북 익산시 가족-교회와 관련해선 7일 이후 가족 7명과 교인 10명 등 총 17명이 감염됐고, 경북 경산시의 한 교회와 관련해선 8일 이후 교인 13명과 이들의 가족 1명 등 총 14명이 확진됐다. 또 경산시 소재 어린이집 사례에선 교사 5명과 원아 2명, 가족 3명 등 총 10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울산 중구 가족-지인모임과 관련해선 7일 이후 10명, 경남 합천군 일가족 사례에서는 지난 4일 이후 총 12명의 감염자가 나왔다.

기존 집단발병 사례에서도 확진자가 더 늘었다. 부산 유흥주점과 관련해서는 확진자가 22명 더 늘어 누적확진자는 362명 이었다. 대전 동구와 중구의 학원 사례에서는 11명이 추가돼 총 85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또 충남 당진시 교회와 관련해서 누적 35명, 전북 전주시 초등학교 4곳 방과후수업 사례에서는 총 29명 등이다.

감염경로를 알수 없는 환지 비율도 27% 수준이다. 지난달 28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2주간 방역 당국에 신고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총 7677명이고, 이 가운데 2076명의 감염 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