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에쓰오일, 전기차 충전 서비스 개시…복합 스테이션 확대 나서

에쓰오일, 전기차 충전 서비스 개시…복합 스테이션 확대 나서

기사승인 2021. 04. 12. 09: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OIL 전기차 충전서비스 개시 1
모델들이 에쓰오일 운정드림 주유소·충전소에서 전기차 충전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제공=에쓰오일
에쓰오일은 자사 파주 직영 운정드림 주유소·충전소가 전기차 충전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2일 밝혔다. 전기차(EV) 충전서비스 도입으로 해당 주유소는 휘발유, 경유, LPG 뿐 아니라 전기까지 모두 공급할 수 있는 복합 에너지 스테이션으로 거듭나게 되었다.

운정드림 주유소·충전소는 급속 충전이 가능한 듀얼 모델(2대 차량 동시 충전)과 싱글 모델을 각 1기씩 설치했다. 설치된 충전기는 100kw급 급속 충전기로 충전용량 64kwh 전기차를 30분만에 80%까지 충전할 수 있으며, 기존 전기차(니로EV ,코나EV) 및 최근 출시된 아이오닉5, EV6 등 국내 표준 DC 콤보방식의 모든 전기차에 충전이 가능하다.

또 정차 구역에 캐릭터 ‘구도일’ 디자인을 적용해 친근한 분위기를 더했고 24시간 충전서비스, 대기 중 휴식할 수 있는 공간 및 자동세차 할인서비스도 제공한다.

에쓰오일 관계자는 “이번 충전서비스 도입을 시작으로 전기차 인프라 시장에 대한 노하우를 축적해 다가오는 전기차 시대에 대비할 계획”이라며 “향후 주요 거점 소재 계열주유소를 중심으로 전기차 충전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파주 운정드림 주유소·충전소는 기존 4개의 주유소, 충전소를 리모델링한 약 3000평 규모의 초대형 주유소·충전소로, 넓은 부지를 활용해 새로운 고객가치를 제공하는 ‘미래형 복합 에너지스테이션’이다.

한편 에쓰오일은 지난달 열린 제46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사업 다각화의 일원으로 정관에 ‘전기차 충전 관련 사업’을 추가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