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당 당권주자들 ‘부동산 정책 재점검’ 공감... 당 특위 가동

민주당 당권주자들 ‘부동산 정책 재점검’ 공감... 당 특위 가동

기사승인 2021. 04. 19. 14: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호중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운데)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병화 기자
5·2 전당대회를 앞둔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들이 19일 부동산 정책 재점검을 강조하고 나섰다. 당 비상대책위원회도 부동산 정책 궤도 수정을 예고한 만큼, 실질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을지 주목된다.

송영길 당 대표 후보는 이날 광주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부동산 분야의 ‘무능한 개혁’을 바로잡고 문재인 대통령을 잘 뒷받침하겠다”며 “인천시장 경험이 있어 국회의원만 해본 분들보다 더 자신 있다”고 말했다.

우원식 당 대표 후보 역시 KBS 라디오에서 “이제는 부동산 정책의 전체적 방향을 당이 주도권을 쥐고 해야 한다”며 “당·정·청이 함께 하고 전문가까지 붙는 수준의 종합대책기구로 당내 부동산 특위가 발전해가면 된다”고 설명했다.

홍영표 후보도 BBS 라디오에서 “생애 처음 사는 주택의 대출규제 등은 현실에 맞게 (고쳐야 한다는 것을) 인정하고 국민께 잘못 판단했다고 솔직히 말씀드려야 한다”며 “그 외에 공시지가 문제 등도 국민과 소통하고, 여야 간에도 합의해서 고칠 수 있다”고 주장했다.

4·7 재보선 참패로 부동산 민심 이반 현상이 포착되면서, 당권주자들도 당권주자들도 본격적으로 논쟁에 가세한 모양새다.

5·2 전당대회에서 누가 당선되더라도 ‘부동산 정책 수정론’이 한층 힘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중앙당도 부동산 특별위원회를 구축하고 정부, 청와대와 보완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특위 위원장은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인 진선미 의원이 맡는다.

윤호중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비대위 회의에서 “부동산 정책을 국민 눈높이에 맞도록 보완하기 위해 부동산 특별위원회를 설치했다”며 “부동산특위는 주택공급, 주택금융, 주택세제 및 주거복지 등 부동산과 관련된 주요 현안을 점검하고 대책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날 열린 비공개 고위급 당정청 협의에서도 현장에서 제기되는 부동산 세제, 실수요자에 대한 대출 규제 완화 문제 등을 수정해나가는 데 공감대를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