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네이버웹툰, 미국 상장 검토

네이버웹툰, 미국 상장 검토

기사승인 2021. 04. 21. 14: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네이버의 웹만화 플랫폼 ‘네이버웹툰’이 미국 상장을 검토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박상진 네이버 최고재무책임자(CFO)는 21일 미국 블룸버그 통신과 인터뷰하며 이 같이 밝혔다.

박 CFO는 “네이버웹툰은 북미 시장에서 현재 성장에 초점을 맞추고 있어 당장 자금 조달 계획은 없다”면서도 “그러나 (네이버웹툰이) 현지에서 더 안착하고 투자자 관심이 더 모인다면 상장을 고려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네이버웹툰은 지난해 12월 본사를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이전한 상태다.

한편 박 CFO는 네이버가 지난달 5억 달러 규모로 처음 발행한 ESG 외화채권 발행 규모를 더 늘릴 계획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채권 매각으로 얻은 수익은 오는 2022년 세종시에서 완공될 예정인 네이버 데이터 센터 건립 비용으로 쓰일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