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축산경마비대위, ‘마사회 경영공백 안돼’ 김우남 회장 업무 복귀 시급

축산경마비대위, ‘마사회 경영공백 안돼’ 김우남 회장 업무 복귀 시급

기사승인 2021. 05. 09. 16: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noname01
김우남 한국마사회 회장의 직원 폭언 논란에 대한 징계가 임박한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축산경마업계를 중심으로 김 회장의 조속한 업무복귀를 통한 마사회 경영 정상화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축산경마산업비상대책위원회는 9일 성명서에서 “청와대는 감찰결과를 농림축산식품부로 이첩했다”면서 “농식품부는 마사회에 대한 엄중 경고와 함께 김 홰장을 중심으로 마사회의 경영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이첩 사안을 신속하게 처리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 상임위에 계류중인 온라인마권발매 부활 법률안을 조속히 개정해 하루빨리 정상경마가 시행되도록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7일 오후 늦게 청와대로부터 감찰 결과를 이첩 받은 농식품부는 관련 법령을 검토해 김 회장의 징계 수위를 결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