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바이든-스가 한미일 정상회담, 영국 개최 기정 사실화 분위기

문재인-바이든-스가 한미일 정상회담, 영국 개최 기정 사실화 분위기

기사승인 2021. 06. 02. 09: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교도통신 이어 요미우리 "G7 정상회의 계기 한미일 정상회담 조율"
"조율, 미국이 주도"...3년9개월만 한미일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 커
"일본, 한일 정상회담엔 신중한 태도"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
문재인 대통령·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 간 한·미·일 정상회담이 추진되고 있다는 일본 요미우리(讀賣)신문이 2일 보도했다. 사진은 정의용 외교부 장관(맨 오른쪽)이 지난달 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시내호텔에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과 회담하고 있는 모습./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 간 한·미·일 정상회담이 추진되고 있다는 보도가 또 나왔다.

일본 요미우리(讀賣)신문은 2일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오는 11~13일(현지시간) 영국 남서부 콘월에서 예정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미·일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라며 미국이 이 조율을 주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일본 교도(共同)통신은 지난달 16일 한·미·일 소식통을 인용해 G7 회의에서 별도의 한·미·일 정상회담을 여는 것을 협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3국 정상회담이 열리면 2017년 9월 이후 약 3년 9개월 만이 된다.

요미우리는 회담이 열리면 3국 정상은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에 관한 협력 방침을 확인하고, 바이든 대통령이 새로운 대북 정책의 세부 내용을 설명하면서 정상 간 조율을 꾀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요미우리는 한·일 정상회담에 관해선 개최가 불투명하며 일본 측이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교도도 한·일 양국이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 간의 대화 형식을 놓고 검토하고 있지만 정식회담을 할지에 대해선 역사문제를 둘러싼 대립 때문에 일본 정부 내에서 신중론이 강하다고 전했다.

스가 총리는 지난해 9월 취임 이후 한국 정부가 징용피해자 배상을 명령한 2018년의 한국 대법원판결에 대해 책임을 지고 해결안을 제시해야 한·일 정상회담에 응하겠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다.

앞서 이번 G7 정상회의 의장 역할을 맡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지난 1월 이번 회의에 문 대통령과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시릴 라마포사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을 초청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