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통일부 “북한, 통신복원 대가성 요구 없어… 화상회담도 협의할 것” (종합)

통일부 “북한, 통신복원 대가성 요구 없어… 화상회담도 협의할 것” (종합)

기사승인 2021. 07. 27. 14: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한과 하루 2차례 통화 재개될 듯
정상 간 친서교환… 통신선 복원 공감대 확인
복원에 따른 대가성 요구는 없어
통일부 "추후 화상회의도 논의"
남북연락채널 복원
남북 간 통신연락선이 복원된 27일 오전 통일부 연락대표가 서울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 설치된 남북 직통전화로 북측과 통화하고 있다./ 사진=통일부
정부는 남북통신선이 약 13개월 만에 복원된 것에 대해 “남북이 협의한 결과”라고 밝혔다. 또 통신선 복원에 따른 북한의 대가성 요구는 없었던 것으로 확인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27일 기자들과 화상으로 만나 “이날 오전 남북 간 통화가 이뤄졌고 북한도 조선중앙통신사 발로 모든 남북 통신 재가동 조치를 취했다고 발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남북통신선이 복원됨에 따라 남과 북은 하루 2차례에 걸쳐 정기적으로 통화할 것으로 보인다. 이 당국자는 “우리 측이 이전처럼 매일 오전 9시와 오후 5시에 정기 통화를 제안했고 북측이 동의했다”며 “이것이 오늘 오전에 이뤄진 통화 주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당국자는 향후 이어질 북측과의 통화 의제에 대해 “오전은 개시 통화, 오후는 마감통화라고 불렀다”며 “오전 9시엔 서로 주고받은 의제를 확인했고, 오후 5시엔 업무를 끝내기 전에 서로 확인하며 이후 협의할 사항에 대해서도 논의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외에도 협의할 사항이 있으면 수시로 통화해 진행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통화는 특정 의제 없이 통화 상의 기술적 문제를 추가적으로 점검하는 차원에서 이뤄질 예정이다.

◇통화상 기술적 문제 없어… 합의 배경엔 ‘정상 간 공감대’
당국자는 남북연락사무소 폭파로 통신에 문제가 없느냐는 질문에 “오전 10시 즈음 남북이 (통신선) 복원에 합의했기에 통일부가 운영하는 연락채널인 판문점과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남북 직통전화로 통화했다”며 “판문점 간 기계실 통화는 정상적으로 이뤄졌고, 연락사무소도 통화가 됐다”고 답했다. 이어 “남북대표 간 정상적인 대화가 가능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통화는 10시께 시작됐지만 통신상 기술 점검 때문에 실제 통화는 11시가 조금 넘어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 남북연락사무소 폭파 관련 북한의 유감 표명에 대한 통일부의 입장에 대해 당국자는 “청와대 발표대로 남북 양 정상이 지난 4월부터 친서를 교환하며 합의된 사항”이라며 “친서 교환 과정에서 남북관계의 단절에 따른 문제점을 공유하고 조속한 관계 복원과 신뢰회복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답했다.

이어 당국자는 “이러한 공통 인식을 토대로 가장 먼저 남북 간 통신 연락선 복원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이날 복원 조치부터 취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통일부는 남북대화 채널이 복구된 만큼 다양한 남북 현안들을 추후 논의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당국자는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판문점 남북 직통전화, 동서해상 군통신선 등과 통신선 복구와 관련해 “남북관계의 조속한 복원과 신뢰 진전 등에 대한 필요성에 공감했다”며 “공통 인식을 바탕으로 남북 간 여러 현안과 관련해 이미 합의된 부분을 포함해 시급한 의제부터 (북한과) 같이 풀어나가고 실천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통일부 “북한, 다른 요구 없었다… 화상회의도 협의할 것”
다만 이번 통신선 복원 논의 과정에서 북한이 요구한 것이 있냐는 질문엔 “친서를 통한 정상 간 소통 방식으로 공감대를 이루고 합의된 것”이라며 “어떤 구체적인 사안에 대해 세부적인 협의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당국자는 남북 비대면 화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해 “이번에 합의된 가장 시급한 과제는 대화채널의 완전한 복구”라면서도 “코로나 상황으로 대면 접촉이 제한된 상황에서 화상회의 시스템을 갖추는 문제도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통화의 경우 북측이 어디에서 전화를 받았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