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고속도로 대부분 소통 원활…추석 당일 3~4시 정체 절정

고속도로 대부분 소통 원활…추석 당일 3~4시 정체 절정

기사승인 2021. 09. 20. 21: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막바지 귀성길, 정오쯤 정체 절정 예상<YONHAP NO-2342>
추석 전날인 2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잠원IC에서 바라본 경부고속도로 상(왼쪽)·하행선의 모습./사진=연합
추석 전날인 20일 저녁 전국 주요 고속도로의 정체가 대부분 해소돼 교통이 원활하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9시 10분 기준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한남∼서초 4㎞ 구간에서만 정체를 빚고 있다. 서울 방향은 안성 부근∼남사, 서초∼반포 총 6㎞ 구간에서 차들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은 차량 흐름이 원활하다. 서울 방향으로는 송악∼서해대교, 금천 부근 등 3㎞ 구간에서 차들이 서행 중이다.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 영동고속도로 등에서는 차들이 정체없이 제 속도를 내고 있다.

이날 오후 10시에 승용차로 서울 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4시간 30분, 울산 4시간 10분, 대구 3시간 30분, 광주 3시간 20분, 대전 1시간 30분, 강릉 2시간 40분으로 예상된다.

도로공사는 추석 당일인 21일 전국 교통량을 522만대로 예상했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이동하는 차는 42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움직이는 차는 48만대로 관측된다.

추석 당일 귀성 방향 정체는 오전 7∼8시께 시작돼 오후 3∼4시께 절정에 이르렀다가 오후 8∼9시께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귀경 방향 정체는 오전 9∼10시께 시작돼 오후 3∼4시께 절정에 이르렀다가 이튿날인 22일 오전 1∼2시께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