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여정, 남북 정상회담까지 꺼냈지만…“낙관론 경계해야”

김여정, 남북 정상회담까지 꺼냈지만…“낙관론 경계해야”

기사승인 2021. 09. 26. 18: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대통령 종전선언 제안에 연이틀 긍정 담화…대화 가능성 언급
적대정책 철회 요구…"한·미 연합훈련 완전 중단 의미한 듯"
2021080201000179400009911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 연합뉴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과 관련해 연이틀 담화를 내고 남북 정상회담을 포함한 대화 재개 가능성을 언급했다. 정부는 일단 남북 통신연락선의 조속한 복원이 우선이라는 입장을 밝혔지만, 남북 관계의 오랜 교착상태가 해소될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도 감지된다.

김 부부장은 지난 25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를 통해 “의의 있는 종전이 때를 잃지 않고 선언되는 것은 물론 남북 공동연락사무소의 재설치, 남북 정상회담과 같은 관계 개선의 여러 문제도 건설적인 논의를 거쳐 이른 시일 내에 해결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북한이 앞선 김 부부장의 담화에서 종전선언에 대해 “흥미 있는 제안이고 좋은 발상”이라고 비교적 긍정적인 평가를 내놓은 데 이어 정상회담까지 언급하면서 대화 가능성을 조금은 높인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다만 김 부부장은 이른바 ‘대북 적대시 정책’의 철회가 전제돼야 한다는 입장도 재차 밝혔다. 김 부부장은 “공정성을 잃은 이중기준과 대북 적대시 정책, 적대적 언동을 제거하기 위한 움직임이 눈에 띄는 실천으로 나타나기를 바란다”며 한·미의 변화를 요구했다. 또 이번 담화가 “어디까지나 개인적인 견해”라며 전략적 선택의 여지를 남기는 모습도 보였다.

통일부는 26일 김 부부장의 담화에 대해 “의미 있게 평가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통일부는 “우선적으로 남북 통신연락선이 신속하게 복원돼야 한다”며 “정부는 남북 통신연락선의 조속한 복원과 함께 당국 간 대화가 개최돼 여러 현안을 협의·해결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부는 남북관계의 복원과 발전을 위해 늘 같은 자세로 임하고 있다”며 추가적인 언급은 삼갔다.

전문가들도 일단 김 부부장의 담화에서 북한의 전향적인 태도가 엿보인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다만 북한이 대북 정책의 우선적인 수정을 요구하면서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지 않고 있는 점에서 지나친 낙관론은 경계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북한연구센터장은 “북한이 요구하는 남측의 대북 적대시 정책 폐기는 한·미 연합훈련의 완전한 중단과 남측의 미국 첨단무기 도입 중단을 의미하는 것일 수 있다”며 “김 부부장의 유화 발언을 확대 해석하거나 지나치게 낙관적 전망에 빠지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제언했다.

박원곤 이화여대 북한학과 교수는 “이중적인 해석이 가능하도록 일부러 모호하게 썼다는 생각이 든다”며 “공정성과 서로에 대한 존중의 자세가 어디까지 얘기하는지도 불명확하다”고 지적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