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용보증기금, 설 명절 맞아 3조5000억원 규모 보증 공급

신용보증기금, 설 명절 맞아 3조5000억원 규모 보증 공급

기사승인 2022. 01. 25. 13: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설 전후 예상되는 중소기업의 소요자금 증가 대비 차원
신용보증기금 본사 전경
신용보증기금은 설 명절 기간동안 중소기업의 소요자금 증가에 대비하기 위해 3조5000억원의 보증을 공급하겠다고 25일 밝혔다.

신용보증기금은 코로나 연착륙 특례보증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지원 제도를 활용해 심사절차를 간소화하고, △보증료 및 보증비율 △보증한도 등을 우대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로써 설 명절을 맞아 자금소요가 증가한 중소기업의 신속한 자금조달을 돕고, 금융비용 부담을 완화하겠다는 목표다.

이날 윤대희 이사장은 대구 달서구 성서공단에 위치한 식료품 제조기업 ㈜영풍을 방문해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소통하는 시간도 가졌다.

㈜영풍은 한식제품을 세계 80여개국에 수출해 전세계 K-푸드 유행을 선도하는 중기부 선정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신보는 지난해 수출기업 전용 특례보증을 통해 ㈜영풍의 수출 실적이 65%이상 성장하는데 힘을 보탰다.

조재곤 ㈜영풍 대표이사는 “최근 코로나19 영향으로 원재료 가격과 물류비용이 상승해 많은 중소기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윤대희 이사장은 “신용보증기금은 우리경제의 성장동력을 뒷받침하는 혁신성장 유망기업 등에 대한 다양한 지원 노력도 전개하고 있다.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지원제도 개선과 정책마련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코로나19 이후 중소기업들이 경쟁력을 확보해 한국경제의 재도약을 이끌어나갈 수 있도록 정책금융기관으로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