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태안 갯벌서 조선전기 용머리 장식기와·칼자루모양 장식품 추가 발견

태안 갯벌서 조선전기 용머리 장식기와·칼자루모양 장식품 추가 발견

기사승인 2022. 06. 29. 17: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ㅇ
용머리 장식기와 ‘취두’와 칼마루 모양 장식품 ‘검파’./제공=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조선시대 전기 왕실 관련 건축물에 사용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용머리 장식기와 ‘취두’ 상부와 취두에 부착하는 칼자루 모양 토제 장식품인 ‘검파’가 충남 태안 갯벌에서 추가로 발견됐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지난 5월 태안 청포대 갯벌 발굴조사를 통해 조선 전기 취두 상부 1점과 검파 1점을 찾아냈다고 29일 밝혔다.

연구소는 지난해에도 이곳에서 취두 상부와 하부 각 1점을 출토한 바 있다. 이에 앞서 2019년에는 조개를 캐던 주민이 지붕에 얹는 장수상과 취두 하부를 발견해 신고하기도 했다. 이 취두 하부는 올해 나온 취두 상부와 짝을 이루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장수상이 조선 전기 양식을 띠고 있고, 취두와 검파도 주변 지역에서 수습됐다는 점에서 모두 같은 시기 산물일 가능성이 크다고 봤다. 또 조선 전기에 용무늬는 왕실이 사실상 독점한 상징이라는 점에서 취두, 검파, 장수상이 왕실 관련 건축물에 사용하기 위해 제작한 물품이라고 추측했다.

조사단은 “검파가 발견되면서 조선 전기 취두의 완전한 형태를 알 수 있게 됐다”며 “왕실 특수기와 연구에 도움이 되는 매우 중요한 자료를 확보하게 됐다”고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