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광주서 ‘세계선수권 다이빙 첫 메달’ 김수지, 헝가리선 결승 불발

광주서 ‘세계선수권 다이빙 첫 메달’ 김수지, 헝가리선 결승 불발

기사승인 2022. 06. 30.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00781517_001_20210731182115923
김수지. /AP 연합
한국 다이빙 선수로는 처음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시상대에 올랐던 김수지가 기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2022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에서는 결승에 오르지 못했다.

김수지는 29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두나 아레나에서 벌어진 대회 다이빙 여자 1m 스프링보드 예선에서 5차 시기 합계 234.95점을 획득했다.

김수지는 전체 참가 선수 46명 중 18위에 자리하며 상위 12명이 겨루는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아울러 김수지는 이재경과 짝을 이룬 혼성 싱크로 3m 스프링보드에서는 5차 시기 합계 275.82점을 받아 전체 13개 조 가운데 6위를 차지했다.

1m 스프링보드는 올림픽 종목은 아니지만 김수지가 2019년 한국 광주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종목이다. 당시 김수지는 세계선수권 다이빙 종목에서 첫 메달 주인공으로 우뚝 섰다.

국가대표 14년 차인 베테랑 조은비도 출전했으나 187.75점으로 39위에 그쳤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