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19 확진 공익요원에 “언제 누구만났냐” 추궁한 원장…네티즌 공분

코로나19 확진 공익요원에 “언제 누구만났냐” 추궁한 원장…네티즌 공분

기사승인 2022. 08. 16. 10: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660466184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은 공익근무요원을 집요하게 추궁한 모 시설의 원장의 언행이 온라인상에서 화제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의 공익 갤러리에는 '친구 공익 근무지 실시간 톡방'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이 게시물에는 모 사회복지시설에 근무 중인 공익근무요원과 시설 원장과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캡쳐돼 있었다.

대화에서 공익 요원으로 보이는 A씨는 자가검진키트에서 양성반응이 나온 사진을 올리고 "내일 보건소 가서 PCR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시설 원장은 "미꾸라지 한마리가 온 개울물을 망가뜨리면 가만히 두지 않을꺼야"라며 "오늘도 xx 어르신 코로나 감염되어서 사망해서 문상 다녀왔는데 이가 미쳤구나?"라고 했다.

A씨가 "제가 걸리고 싶어서 걸리나"라고 반문하자 시설 원장은 "첨부터 사회복지시설이라 치명적이라고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잖아. 니 뭐 잘했다고 따박따박 대꾸하는데? 죄송합니다라고 톡 달아도 모자랄 판에"라며 "십원짜리 쓰고 싶은데 억지로 참고 있다. 너희들 나태함 때문에 어르신들이 사망한다는 사실을 농으로 받아들이고 죽어도 상관없다는 뜻이가?"라고 말했다.

이 같은 내용이 온라인 커뮤티티에 게시되자 네티즌들은 "저거 신고 먹여야 인권이 산다" "코로나 걸린게 왜 죄송한 일인지 모르겠네" "직장 내 괴롭힘 신고 가즈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