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주호영 ‘비속어 논란’에 “악의적 프레임 씌우기 철저히 대응”

주호영 ‘비속어 논란’에 “악의적 프레임 씌우기 철저히 대응”

기사승인 2022. 09. 27.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모두발언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사전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이 점입가경이다. 여야는 이른바 "이 XX들"이라는 비속어를 사용한 윤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법적 싸움은 물론 거친 언사로 쌍방을 비난하고 있다. 특히 여당은 야당의 파상공세에 적극적인 대응을 펼치며 연일 방어전선을 구축하는 모양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7일 관련 논란에 대해 "사실관계에 맞지 않은 부당한 정치공세, 악의적 프레임 씌우기에 철저하게 대응하고 바로 잡아주시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사전점검회의에서 "이번 대통령 해외순방 자막 사건에서 보듯이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정치적 이익을 얻기 위해서 국익 훼손도 서슴지 않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국감은 지난 문재인 정권 5년을 총체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마지막 국감"이라며 "지난 5년을 돌아볼 때 민주주의와 법치주의가 심대하게 위협을 받았고 외교·안보·경제 어느 하나 불안하지 않은 것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법연구회 같은 특정 세력 출신이 법원을 장악하고 권력형 비리 수사를 막기 위해 임기 말에 '검수완박'을 강행했다"며 "대북 굴종 외교와 동맹 와해, 소득주도성장과 성급한 탈원전 정책, 태양광을 둘러싼 각종 비리 의혹, 불법 파업 묵인, 방송 장악, 임기 말 알박기 인사 등 일일이 나열하기조차 어렵다"고 전 정권을 비난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정감사라는 자리를 활용해서 이런 모든 적폐와 나라를 망가뜨린 행위들을 다시 한번 선명하게 정리하고 이를 모두 이번 국감을 계기로 정리하고 넘어간다는 각오로 임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과거 의혹만 부풀리는 정치공세와 호통만 난무하는 구태 국감은 우리 국회의 품격과 국민의 신뢰를 떨어뜨렸다"며 "그런데 민주당은 벌써부터 민간인 증인들을 무분별하게 대량 신청하고 자신들 뜻대로 되지 않자 상임위를 파행하거나 일방 날치기 처리하는 등 구태를 되풀이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과도한 일반 증인, 참고인 신청은 국민의 지탄을 받는 구습 중의 구습"이라며 "증인의 대량 신청과 채택이 민주당의 국회의 갑질은 아닌지 다시 한번 돌아보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민생이 어려운 가운데 국정감사를 실시하는 만큼 국민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이슈몰이와 정치 공세는 근절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