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百 “무거운 책임 통감…진정성 있는 피해 보상안 마련”

현대百 “무거운 책임 통감…진정성 있는 피해 보상안 마련”

기사승인 2022. 09. 29. 17: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현대百 "입점 협력업체들도 챙길 것"
.<YONHAP NO-4462>
지난 27일 오후 대전 현대아웃렛 화재 현장에 있는 유가족을 찾은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이 유가족을 향해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연합
현대백화점그룹은 지난 26일 발생한 현대프리미엄아웃렛 대전점 화재 참사와 관련해 진정성 있는 보상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29일 현대백화점그룹은 "이번 화재로 유명을 달리하신 고인의 유가족들과 보상안 협의에 적극적으로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룹은 유족들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를 정하면 직접 찾아가 요구사항 등을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한편 발인 등 장례 절차와 유족들 편의에 필요한 업무를 수행하고 장례 비용 일체를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장기적인 영업 중단으로 어려움에 처한 입점 협력업체들의 영업 손실 보상을 위해 피해 규모를 파악하고, 업주들의 어려움을 청취할 계획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은 "대전점 운영 중단으로 급여 지급 등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시설·미화·보안 등 도급업체 직원들에게도 도급비를 지급하고, 추가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6일 오전 현대아웃렛 대전점 지하 1층에서는 대형 화재 참사가 발생해 환경미화·시설관리 직원 등 7명이 숨지고 1명이 의식불명 상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