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오늘부터 지방중기청·중기중앙회 등 27개소에 화물연대 피해접수센터 운영

오늘부터 지방중기청·중기중앙회 등 27개소에 화물연대 피해접수센터 운영

기사승인 2022. 12. 05. 14: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주현 "피해접수센터 피해 상황 검토해 조치 가능한 사항 유효한 지원정책으로 연계"
조주현 중기부 차관, 화물연대 운송거부 관련 중기·소상공인 피해 현장 방문해 간담회 가져
1
조주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왼쪽에서 두 번째)이 5일 충북에 있는 주유소를 방문해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관련해 애로사항을 듣고 있다./제공=중기부
오늘부터 지방중소기업청·중소기업중앙회 등 27개소에 화물연대 관련해 피해접수센터가 운영된다.

조주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은 5일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가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충북지역 주유소 영위 소상공인과 레미콘 기업을 방문해 업계 관계자 등과 간담회를 갖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지난달 24일부터 시작된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가 12일째 이어지면서 물류 대란이 현실화되고 시멘트·철강·자동차·정유 등 주요 산업계 전반으로 피해가 확산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지난 11월 29일 시멘트 운송사업자에 대한 업무개시명령 이후 비조합원 중심으로 운송 복귀가 늘면서 시멘트 출하량, 주요 항만의 컨테이너 반출입량이 증가하는 등 일부 회복되고 있다. 다만 휘발유와 경유 등 석유제품 운송에는 차질이 계속되면서 품절 주유소가 수도권을 비롯해 충남, 충북, 강원 등 수도권 외 지역으로 확산되면서 주유소를 운영하는 소상공인과 일반 국민들의 생활에까지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중기부는 집단 운송거부 시작 이후 '물류 애로 긴급점검회의'를 개최한데 이어 조 차관은 '레미콘 업계 위기점검 간담회'에 참석해 현장 상황을 점검하고 피해 최소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중기부는 정부의 업무개시명령 이후에도 여전히 물류 관련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소상공인의 현장 등을 점검하고 애로·건의사항 등을 듣기 위해 이번 현장 간담회를 마련했다.

조 차관은 이날 "앞으로 피해접수센터에 접수된 각 사례는 피해 상황 등을 검토해 중기부에서 조치 가능한 사항은 유효한 지원정책으로 신속히 연계하고 국토교통부·산업통상자원부 등 부처 간 협력이 필요한 사항은 관련 부처로 이관해 조속히 해결될 수 있도록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한 "피해 규모가 확산될 경우 정책 금융·물류비 간접지원 등 추가 지원방안에 대해서도 적극 검토하겠다"며 "중기부에서는 이번 사태가 완전히 해결될 때까지 신속히 대응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물류 관련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면밀하고 기민하게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