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자의눈] 근심 가득한 수산업계…‘소비 활성화’ 대책 시급

[기자의눈] 근심 가득한 수산업계…‘소비 활성화’ 대책 시급

기사승인 2023. 08. 27. 15: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형준
"상인이 할 수 있는 일이 뭐가 있겠어요. 드문 드문 오는 손님이라도 기다릴 뿐입니다."

지난 24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를 3시간여 앞두고 만난 수산업계 상인들에게 향후 계획을 묻자 이같은 답변이 돌아왔다. 오염수 방류 논란으로 속앓이를 계속한 상인들의 얼굴에는 근심이 가득했다.

우리 정부는 국제원자력기구(IAEA) 보고서 등 과학적 근거를 토대로 국민 건강을 최우선으로 할 것이라고 강조했지만, 아직 모든 소비자를 설득하지 못 한 것도 사실이다.

결국 부담은 오로지 상인들의 몫으로 돌아가고 있다. 여름철 비수기에 오염수 방류 악재가 겹친 수산업계는 그야말로 사면초가(四面楚歌)에 빠진 상황이다. 매출과 손님이 반토막 난 한 상인은 "언제까지 버틸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하소연했다.

특히 수산물은 필수품이 아닌 선택품이기에 소비자들의 외면은 당연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수산물이 꼭 먹어야 하는 먹거리는 아니지 않냐"며 쓴웃음을 짓기도 했다. 위기에 빠진 상인들은 다가오는 추석 대목을 노리고 있지만 흥행 여부는 미지수다.

정부와 지자체는 소비자들의 불안감을 종식하고 수산업계 활성화를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전국 유통 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검사를 확대하는 것은 물론 오는 30일에는 급식업체와 간담회를 열고 수산물 소비 촉진 방안에 대해 논의할 방침이다.

다만 설득력 없는 소비 강요는 수산물에 대한 반감만 키울 수 있다. 수산물 안전 논란이 소비자의 건강에서 비롯된 만큼, 이를 외면하지 않고 충분한 사실을 설명해야 한다. 늦으면 늦을수록 폐업하는 가게는 하나둘 늘어만 갈 것이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