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석기 최고의 첫 일침 “민주당, 사람 없어 이재명 같은 사람 당 대표 앉혀 놓냐”

김석기 최고의 첫 일침 “민주당, 사람 없어 이재명 같은 사람 당 대표 앉혀 놓냐”

기사승인 2023. 11. 27. 11: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석기 최고위원 첫 최고위 참석
국힘 전국위-05
김석기 국민의힘 최고위원 보궐선거 후보자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제9차 전국위원회에 전화통화를 하며 참석하고 있다./이병화 기자
김석기 국민의힘 신임 최고위원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직격한 첫 번째 최고위원회의 메시지를 내놨다.

김 최고위원은 2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이 자신의 최고위원 선출을 비판한 데 대해 "민주당에는 그렇게 사람이 없어서 이재명 같은 사람을 당 대표로 앉혀 놓냐"고 일갈했다.

김 최고위원은 "오늘은 다른 발언보다 민주당에 대해 충고 한마디 하겠다"며 강선우 대변인의 논평 기사를 프린트한 종이를 들어보였다. 강 대변인은 최근 논평에서 "국민의힘은 그렇게 사람이 없어서 김석기 같은 사람을 최고위원에 앉혔느냐"고 인격 모독성 비판을 한 바 있다.

김 최고위원은 강 대변인의 발언을 받아치며 "이재명 대표는 최강욱 전 의원의 막말과 관련해 (당내에) 욕설 금지 지시를 했는데 양심에 거리낌이 없었는지 궁금하다"며 "욕설하면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게 이 대표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그는 "국민은 이 대표가 자신의 형수에게 도저히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을 했다는 사실을 기억하고 있다"며 "여러 차례 전과가 있는 이 대표는 지금도 부정·비리로 수시로 재판받으러 다니는 범죄 피고인이다. 언제 교도소로 들어갈지 알 수 없는 게 현실 아닌가"라고 쏘아붙였다.

이어 "이런 사람을 당 대표로 뽑아 앉혀놓고 있는 민주당이야말로 정말 사람이 그렇게 없나. 세계인을 놀라게 한 패륜적 욕설과 범죄투성이인 이재명을 당 대표로 모시고 있는 것에 대한 민주당 입장은 뭔가"라며 "민주당은 앞으로 남의 당에 대해 얘기하려면 스스로를 돌아보고 심사숙고한 후에 말을 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김 최고위원이 2009년 서울경찰청장 재직 시절 발생한 '용산 참사'를 두고 책임론을 제기하기도 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에 대해 "대법원은 재판관 전원 일치로 경찰의 정당한 법 집행이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 경찰 지휘관으로서 인명피해가 발생한 데 대해 매우 가슴 아프게 생각했고, 도의적 책임감으로 서울경찰청장직을 사퇴했다"며 "이것이 용산 화재 사고의 전말"이라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