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동호인 출신 ‘무명 돌풍’에 발목 잡힌 스롱 피아비

동호인 출신 ‘무명 돌풍’에 발목 잡힌 스롱 피아비

기사승인 2023. 11. 28. 14: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임혜원, 연이어 강호 격파
동호인 출신 ‘무명 돌풍’에 발목 잡힌 스롱 피아비
‘우승 후보’ 스롱 피아비를 꺾은 임혜원. /PBA
‘무명’ 임혜원(27)의 돌풍이 계속됐다. 이번에는 ‘우승 후보’ 스롱 피아비(블루원리조트)를 제압하고 여자프로당구(LPBA) 투어 4강에 진출했다. 이번 대회 최대 이변 중 하나다.

임혜원은 27일 강원도 정선군 하이원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하이원리조트 PBA-LPBA 챔피언십’ LPBA 8강전에서 스롱을 상대로 끈질긴 추격전을 펼친 끝에 세트스코어 3:2로 역전승을 거뒀다.

깜짝 4강 진출이다. 다른 테이블에서 열린 8강전에서는 김세연(휴온스), 사카이 아야코(하나카드), 김정미가 승리를 챙겼다.

임혜원은 이미 64강에서 김보미(NH농협카드), 16강에서 ‘디펜딩챔피언’ 히가시우치 나쓰미(웰컴저축은행)를 꺾고 돌풍을 일으킨 바 있다. 8강전 상대는 ‘캄보디아 특급’이자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 후보 스롱 피아비였다.

객관적인 실력에서는 단연 스롱의 우세였다. 첫 세트까지만 해도 스롱이 압도적이었다. 임혜원은 연이어 공타를 범하는 등 7이닝동안 무득점으로 돌아섰고 그 사이 스롱은 6이닝 하이런 5점 등 11점을 채웠다. 0:11. 임혜원으로선 최악의 출발이었다.

호흡을 가다듬은 임혜원이 2세트부터 집중력을 끌어올렸다. 5이닝만에 첫 득점을 뽑아낸 임혜원은 7,8이닝 연속 3득점을 쓸어담으며 기세를 끌어올렸다. 17이닝째 스롱에 9:9 추격을 허용하긴 했으나 18이닝째 남은 2득점을 채워 11:9로 한 세트를 따냈다.

이후 매 세트가 접전으로 전개됐다. 스롱이 10이닝 접전 끝에 11:10 한 세트를 앞서가자 임혜원도 4세트서 11:9로 승리를 챙기며 맞불을 놨다. 세트스코어 2:2 승부의 5세트. 임혜원의 끝내기 장타 한 방이 빛났다. 4이닝까지 3:5로 뒤지던 임혜원은 5이닝째 공격 기회서 6득점을 몰아치며 9:5 그대로 경기를 승리로 마쳤다.

임혜원은 21세 때 당구를 시작해 선수 경험이 전무한 ‘동호인 출신’이다. 우수한 동호인 대회 성적을 인정받아 지난 2022-23시즌 우선등록으로 LPBA에 입성했으나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는 못했다. 지난 시즌 ‘하이원리조트 챔피언십’ 32강에 오른 것이 최고 성적이다. 이번 시즌 역시 1~2회전 탈락을 반복하다 이번 대회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스롱 피아비를 꺾은 직후 임혜원은 “아직 얼떨떨하다”며 “내가 이겼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 경기 내내 ‘내가 할 수 있을까·’라는 긴장감에 첫 세트를 멍하게 보냈다. 경기 후반부로 접어들면서 ‘지든 이기든 스스로 만족할 수 있는 경기를 하자’는 생각으로 그저 열심히 경기했다”고 돌아봤다.

4강에서 김정미를 만나는 임혜원은 “해 볼 만한 선수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지금까지 경기했던 모든 선수들이 어려운 상대였다. 결과에 상관없이 집중력을 찾아 차분히 경기하고, 스스로 만족 할 수 있는 경기를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