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낙연 “여전히 윤석열·이재명 중 답 고르고 있어… 대안 필요”

이낙연 “여전히 윤석열·이재명 중 답 고르고 있어… 대안 필요”

기사승인 2023. 12. 09. 19: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창당 가능성 거듭 시사…"정치적 대안 불가피, 준비 막 시작"
clip20231209194241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6일 오후 서울 노원구 삼육대학교에서 '청년, 정치리더와 현대사회의 미래 바라보기'를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연합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9일 "대한민국의 생존을 위해 대안이 꼭 필요하다는 마음을 굳게 갖고 있다"며 신당 창당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날 이 전 대표는 서울 강서구에서 열린 남평오 전 국무총리실 민정실장의 출판기념회에 참석한 자리에서 기자들이 창당할 마음을 굳혔는지를 묻자 "어느 경우에도 대비해야 하며 대비는 일찍 시작해야 하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미리 날짜를 정해놓고 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분명한 건 대한민국 생존을 위한 정치적 대안이 불가피하다고 확신하게 됐고 그것을 위한 준비는 막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불행하게도 작년 대선부터 시험문제가 '윤석열, 이재명 중 하나를 고르세요'였는데 지금도 그 시험문제가 그대로 있다"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대로 내년 총선에 가면 3년째 시험문제가 똑같이 나와 국민들이 '답이 없다'고 할 것이지만 억지로 고르라고 할 것"이라며 "제3의 답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여야 모두 싫고 시험 문제에 답이 없다고 생각하는 분들에게 새로운 선택지를 제공하는 것이 불가피해 보인다"며 "정답 없는 시험지에 또 다른 답 하나를 올려놓는 것을 함께 할 단계가 됐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는 전날 MBC 인터뷰에서 측근들에게 창당을 실무 검토하라고 지시했는지에 대한 질문에 "시간상으로 도움닫기가 필요한 단계"라고 답하며 연일 창당에 무게를 두는 듯한 발언을 내놓고 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