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수자원공사, 초기창업패키지·창업도약패키지 지원사업 추진

수자원공사, 초기창업패키지·창업도약패키지 지원사업 추진

기사승인 2021. 04. 12. 15: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수공
수자원공사가 모집하는 ‘초기창업패키지 및 창업도약패키지 지원사업’ 안내 포스터./제공=수자원공사
대전 이상선 기자 = 한국수자원공사는 국내 물 산업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과 그린뉴딜 정책 시행을 지원하기 위해 ‘2021년 초기창업패키지 및 창업도약패키지 지원사업’에 참여할 기업을 모집한다고 12일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이번 지원사업 중 먼저 ‘초기창업패키지 지원사업’은 신재생에너지 또는 탄소저감, 첨단 수자원 등 ‘그린 에너지’ 분야 기업 중 창업 3년 이내의 신생 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수자원공사는 전담조직 운영을 통해 이들 기업에 사업화 자금과 고속성장 특화 프로그램 등을 제공해 기업의 안정적인 사업화와 성장을 지원한다.

‘창업도약패키지 지원사업’은 창업 3~7년 이내 기업을 대상으로 매출 극대화와 납품 실적 등 성과창출과 사업화 자금 등을 지원한다.

수자원공사는 기업당 최대 3억원의 사업화자금 지원과 성장촉진 프로그램 및 마케팅, 디자인 등 맞춤형 교육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스타트업 기업이 창업 이후 기술개발에는 성공했으나 사업화 자금 조달 실패 등으로 결국 기업 활동을 계속하지 못하는 이른바 ‘죽음의 계곡(데스벨리)’을 극복하고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가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지원사업 참여 희망 기업은 K-스타트업 홈페이지에 참여 신청서와 사업계획서 등을 온라인으로 제출하면 된다. 접수 마감은 ‘초기창업패키지 지원사업’의 경우 오는 15일까지 ‘창업 도약패키지 지원사업’은 22일까지다.

그동안 수자원공사는 2019년부터 공기업 최초로 중소벤처기업부 창업지원사업의 주관기관으로 참여해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특히 혁신기술 검증을 위한 테스트 베드(시험장)로 전국 121곳의 사업장을 활용하고 연구개발(R&D) 전문 인력의 역량을 창업기업과 공유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일자리 창출과 혁신성장을 이끌며 국내 물기업의 경쟁력 제고와 물 산업 활성화를 위해 적극 나설 계획이다.

박재현 수자원공사 사장은 “이번 공모에서 선정된 스타트업 기업은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과 사업화 자금 지원 등을 통해 안정적 성장의 기틀을 마련하게 된다”며 “앞으로 다방면의 노력을 통해 물 산업 혁신 생태계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