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슬기로운 의사생활2’ 전미도 “3년간 채송화로 지내…잊지 않았으면”

‘슬기로운 의사생활2’ 전미도 “3년간 채송화로 지내…잊지 않았으면”

기사승인 2021. 09. 17. 08: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sdf
전미도가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종영 소감을 밝혔다./제공=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
전미도가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종영 소감을 밝혔다.

17일 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전미도의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종영 소감 영상을 게재했다.

전미도는 영상을 통해 “거의 3년 가까이 ‘슬기로운 의사생활’ 채송화로 지냈는데, 여러분이 많이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덕분에 끝까지 잘 마무리할 수 있었던 것 같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이어 “채송화 캐릭터를 떠나보내기 상당히 아쉽다. 언제 다시 채송화로 찾아뵐 수 있을지 잘 모르겠지만 잊지 않아 주시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미도와 파라솔’의 팬클럽인 ‘모래알’에게 “저희가 언제 또 새 앨범으로 찾아올지 모르지만 기다려주시면 언제가 꼭 만날 수 있을 거다. 그동안 노래를 사랑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라며 팬들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잊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저는 또 다른 작품에서 다른 역할로 찾아올 예정이니,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우리의 좋은 추억인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마음속에 저장해뒀다가 힐링하고 싶을 때 언제든 볼 수 있는 그런 드라마로 기억되길 바란다”라고 끝까지 작품에 대한 사랑과 이후 선보일 차기작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전미도는 극 중 신경외과 전문의 채송화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전미도는 남다른 카리스마로 후배들의 존경을 받으면서도 환자들 앞에선 한없이 따뜻한 채송화 캐릭터를 그려내 호평을 받았다.

한편 전미도는 JTBC 드라마 ‘서른, 아홉’으로 시청자들과 만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