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으로 안전 강화

기사승인 2022. 01. 25. 11: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도·시군 CCTV관제센터 연계해 도민 보호 골든타임 확보
전남도
전남도 재난안전상황실
남악 이명남 기자 = 전남도는 시군 CCTV관제센터를 도와 연계하는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 사업’을 상반기 중에 조기 완료해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통합사회안전망을 만든다고 25일 밝혔다.

도는 2015년부터 2020년까지 국토교통부의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 사업으로 도내 22개 시군 중 목포, 여수, 순천, 나주, 광양, 구례, 강진, 해남, 영암, 함평, 완도 등 11개 시군과 연계를 마쳤다.

올해는 나머지 담양, 곡성, 고흥, 보성, 화순, 장흥, 무안, 영광, 장성, 진도, 신안 등 11개 시군을 도와 연계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총 사업비는 도비 20억원, 시군비 15억원 등 35억원이다. 1월 발주를 마치고 6월 말까지 앞당겨 구축을 마칠 방침이다.

지금까지 경찰이 사건·사고 수사목적으로 지자체가 운영하는 CCTV를 확인할 경우, CCTV관제센터를 직접 방문해 영상을 열람해야 했다.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이 구축되면 재난·범죄 현장의 실시간 CCTV영상을 112상황실, 경찰서, 경찰차, 119종합상황실, 도 재난안전상황실, 법무부 위치추적센터 등이 함께 실시간 상황을 공유한다. 도민의 안전, 교통, 시설 등을 24시간 감지·분석 기능이 강화될 전망이다.

방범·방재·교통 등 개별서비스를 통합플랫폼과 연계해△112센터 긴급영상·출동△수배차량 검색△119 긴급출동△재난상황 긴급 대응△전자발찌 착용자 위반행위 시 범죄 예방 등 서비스도 하게 된다. 범죄와 재난으로부터 도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를 위한 골든타임을 확보하게 된 셈이다.

도 관계자는 “이 사업을 조속히 마쳐 안전관리 체계가 한 단계 도약하는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며 “재난·범죄 취약지역에 고화질 CCTV와 지능형 소프트웨어 설치 등 지속적 지원으로 각종 재난과 범죄로부터 더 안전한 전남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