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코로나19 중등증 병상 지정 해제...시민에게 의료서비스 정상 제공

기사승인 2022. 05. 23. 10: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20523093935
군산시청
군산 신동준 기자 = 전북 군산시는 정부의 코로나19 감염병 등급 제2급 하향 조정으로 코로나19 중등증 병상을 단계적으로 감축하고 일반병상 확보 등 대응 방안을 마련한다고 23일 밝혔다.

감염병 치료병상은 군산의료원, 동군산병원, 군산성신병원 3개소로 지난 10일 기준 194병상을 확충해 왔다. 하지만 경증의 오미크론 변이의 특성에 따라 입원수요가 점차 낮아지고 있다.

이에 시는 병상가동률, 일반의료체계 전환 등을 고려해 단계적으로 감축해오다 23일부터 중등증병상을 지정 해제한다.

또 군산의료원 등 감염병전담병원 기능을 종료하고 외래·입원 진료를 비롯한 각종 의료서비스 기능을 군산시민에게 정상적으로 제공한다.

백종현 보건소장은 “동네병의원에서 대면 진료를 강화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외래진료센터와 일반병상을 확보해 일상회복과 원할한 일반의료체계 전환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