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뉴욕 브런치 ‘부베트’, 서울 신사동에 글로벌 6th 지점 오픈

뉴욕 브런치 ‘부베트’, 서울 신사동에 글로벌 6th 지점 오픈

기사승인 2022. 08. 19. 1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부베트 서울’ 19일 그랜드 오픈.. 새로운 ‘게스트로텍’ 문화 선봬


뉴욕 브런치의 대명사로 꼽히는 외식 브랜드 '부베트(Buvette)'가 19일 서울 신사동에 문을 열었다.


부베트는 유명 셰프 조디 윌리엄스(Jody Williams)가 2011년 미국 뉴욕 웨스트 빌리지에 오픈한 뒤 세계 주요 도시인 런던·파리·도쿄·멕시코시티 등 5개 매장을 운영해왔다. 


'부베트 서울'은 다이닝 기업 ㈜썬앳푸드와의 정식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을 통해 전 세계 여섯 번째 지점으로 운영된다. 

부베트 서울은 아침부터 밤까지 도시의 하루를 담은 '프렌치 게스트로텍(Gastrotheque)'을 선보인다. 게스트로텍은 음식과 와인, 스피릿을 여유롭게 즐기는 장소다. 레스토랑이자 바, 그리고 카페이기도 한 부베트는 이른 아침의 에스프레소, 다양한 음식을 나눠먹는 런치와 늦은 저녁의 와인, 칵테일까지 모둔 분위기를 아우를 수 있다. 

메뉴로는 프렌치와 아메리칸을 절묘하게 접목시킨 다채로운 블랙 퍼스트와 런치, 디너를 선보이며, 다양한 커피, 와인, 칵테일이 특별한 미식 경험을 선사한다. 

부베트의 공간은 고풍스러운 카페의 우아함과 캐주얼하고 자연스러움이 어우러졌다. 음식과 와인, 서비스에 대한 교육을 받은 서버 '게스트러넘(gastronome)'은 소믈리에부터 셰프, 컨시어지, 호스트와 바텐더 등 다양한 역할을 맡아 수행한다.

부베트 서울은 오픈 기념 이벤트로 오는 25일까지 '캐치테이블' 앱을 통해 예약한 고객 한정으로 부베트의 토트백을 선물한다. 토트백은 테이블당 1개씩 선착순 750명에게 제공된다. 

부베트 관계자는 "세계 유명 도시에서 사랑받는 부베트 게스트로텍 문화를 이제 서울에서도 즐길 수 있게 됐다"며 "언제 어느 때든 맛있는 음식과 즐거운 분위기가 가득한 부베트에 직접 방문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