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경전선, 순천시와 동일한 입장…공동 대응할 것”

기사승인 2022. 08. 19. 15: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영록 전남지사, 국토부 장관 만나 충분히 입장 설명하고 설득할것
이상훈
이상훈 전남도 건설교통국장이 18일 도청 기자실에서 경전선 순천 도심 관통 사업 우회노선과 관련해 설명하고 있다./이명남 기자
전남 이명남 기자 = 전남도가 순천 도심을 관통하는 경전선 전철화 사업의 우회노선 요구에 대해 순천시와 공동으로 대응해 나서기로 했다.

이상훈 건설교통국장은 18일 도청 기자실서 간담회를 통해 "도는 순천시가 추진하는 문제점과 애로사항에 대해 기재부와 국토부 등 중앙부처에 순천시민들의 우려를 전달하고 가능한 대안이 있는지 순천시와 동일한 입장에서 설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국장은 "우회노선 신설이 예비타당성 재조사를 통과하지 못할 경우 순천시내를 통과하는 기존 계획안을 추진해 줄 것을 순천시와 함께 정부에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김영록 지사도 원희룡 국토부 장관과 조만간 만나 순천시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건의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우회노선 예산이 사업비에 추가되면 타당성 조사를 다시 받아야 하는데 국토부와 기재부 입장을 볼 때 같은 사업으로 다시 타당성 조사를 받기도 어렵고 통과는 거의 불가능"이라며 "전남 숙원인 경전선 사업 자체가 흔들릴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예비타당성 조사와 기본계획 수립 시 순천시의 우회노선 의견을 반영하지 않은 채 노선을 결정했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서는 "사실과 다르다"고 설명했다.

이 국장은 "국회토론회·현장방문·기본계획·전략환경영향평가 설명회·공청회에서 주민의견을 수렴했고 순천시도 이런 자리에 참석하며 경전선 사업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순천시가 주장하는 '현장설명회 의견청취 문자메시지 통보'에 대해서는 "전자우편과 유선으로 미리 통보했고 회의 장소가 변경되면서 부득이 변경내용을 문자로 알린 것"이라고 반박했다.

또 "지난해 3월 국토교통부 주관 주민설명회, 2021년 5월 주민공청회에서도 순천시의 우회노선에 대해 국토교통부가 사업비 증가로 타당성 재조사에서 탈락할 경우 사업이 무산될 수 있어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확인해 줬었다"고 덧붙였다.

이 국장은 "작년 9월에도 기본계획 안 협의 시 순천시에서 요구한 도심구간 지하화 의견 등을 국토교통부에 제출했다"며 "노선 선정 시 순천시 '패싱' 주장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 같은 전남도와 순천시의 요구에 대해 기획재정부는 "지금까지 사례도 없고, 이를 수용할 경우 다른 지역 노선변경 요구로 예비타당성조사 제도가 유명무실해 진다"며 "우회도로 신설안에 대한 예비타당성 재조사후 사업성 부족으로 판단될 때는 기존 노선 재추진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또 국토교통부도 국가 계획으로 경전선 기본계획 노선 변경은 불가능하고 노선을 변경할 경우 타당성 부족으로 사업추진이 장기간 표류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난색을 표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