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도심급행버스 3개 노선 하루탑승객 32% 증가

기사승인 2023. 11. 15. 10: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3년 7월 대비 평균 탑승객 32% 증가
300, 301, 302번 급행버스 4개월간 38만 5457명 탑승
제주도심급행버스
제주특별자치도가 대중교통 수요가 많은 시내 구간에 도심 급행버스 3개 노선을 신설하고 지난 6월 28일부터 운행을 시작했다. /제주특별자치도
대중교통 수요가 많은 제주시내 구간에 지난 6월부터 도심급행버스를 운행한 결과, 하루 평균 탑승객이 3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6월 28일부터 운행을 시작한 도심급행버스 3개 노선의 탑승 인원을 집계한 결과 7월말 7만 2432명에서 10월말에는 9만 9479명으로 늘었다고 15일 밝혔다.

3개 노선의 하루 평균 이용객은 7월 기준 2432명에서 8월 2620명, 9월 3064명, 10월 3209명으로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제주시 동지역 대중교통수요가 제주도 전체 대비 61.5%를 차지하는 만큼 중복노선을 개선하고 버스 운행의 정시성을 보장하면서 이용자가 증가한 것으로 보고 있다.

제주시 동서축과 남북축에 투입된 급행버스 노선은 300, 301, 302번 버스로 7~10월 탑승객 수는 38만 5457명으로 집계됐다. 3개 노선 모두 매월 이용객이 증가하며, 4개월간 각각 16만 5,084명(300번), 7만 7482명(301번), 14만 2891명(302번)이 탑승했다.

제주시 동서축을 오가며 함덕 신사동과 하귀초등학교까지 28.5㎞를 연결하는 300번과 301번 버스는 하루 68회 운행한다. 중복노선을 개선하면서 기존 노선보다 운행시간을 14분 단축해 이용객이 늘었다. 운영 초기인 7월과 비교해 10월에 탑승객은 20.22%(일 평균 이용객 7월 1505명→10월 1810명) 상승했다. 같은 노선을 오가던 지난해 300번 노선 탑승객 수(10월 4만 1497명, 일 평균 1339명)와 비교하면 35.2% 늘었다.

제주시 남북축을 연결하는 302번 버스는 제주국제공항과 제주국제대학교를 순환하는 15.3㎞ 노선으로 70회 운행한다. 기존 노선보다 10분 단축하며, 운행초기인 7월보다 10월 탑승객이 60%(일 평균 이용객 7월 927명→10월 1399명) 급증했다.

이용 정류소를 살펴보면 300번과 301번은 한라병원정류소와 노형오거리정류소에서 전체 탑승객의 30%가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302번 노선은 국제대~제주국제공항 방면에서는 제주대학교 정류소와 제주시청 정류소에서 45%가 탑승, 제주국제공항~국제대 방면에서는 공항과 중앙로정류소에서 전체 탑승객의 50%가 이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도심급행버스 정류소 확대 지정 요청(42%)과 퇴근시간대 만차에 따른 일부 노선버스 증편 요청(6%) 등이 건의돼 도심급행버스 운행의 장단점을 분석하고 지속적인 개선방안을 마련해 이용 편의를 도모할 예정이다.

한편, 도심급행버스 요금은 간선버스 요금과 동일하게 운영되며, 제주도는 1단계로 제주시 급행노선을 우선 신설한 데 이어, 2단계 실행계획에 따라 내년 하반기 기존 시외급행버스와 연계한 서귀포시 동서축 노선 1개를 추가로 개통할 예정이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