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베이징 한국문화원에서 임시정부 특별전

베이징 한국문화원에서 임시정부 특별전

기사승인 2023. 11. 23. 19: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3일부터 내년 3월 6일까지
주제는 '환국, 대한민국 임시정부 돌아오다'
중국의 수도 베이징에서 대한민국 임시정부 요인들의 활약상을 만나볼 수 있는 전시회가 23일부터 시작돼 내년 3월 6일까지 열린다. 최근 임시정부와 독립운동에 대한 평가가 갑자기 정부에 의해 폄훼되는 듯한 분위기가 비등하는 현실을 감안할 경우 다소 뜬금 없는 의외의 행사가 아닌가 보인다.

clip20231123185934
'환국, 대한민국 임시정부 돌아오다' 특별전 포스터./주중 한국문화원 제공.
베이징의 일부 양심적인 보수 진영 한국인들까지 실소하게 만드는 이 행사는 국가보훈부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임시정부기념관) 주최로 베이징 주중 한국문화원에서 열리는 것으로 임시정부 요인들의 귀국(1945년 11월 23일) 78주년을 기념한다는 점에서 나름 의미는 있다.

'환국, 대한민국 임시정부 돌아오다'라는 주제의 이번 전시회에서는 임시정부 수립 및 활동, 임시정부 요인들의 귀국 과정과 함께 당시 서울운동장에서 열렸던 임시정부 개선 전국 환영대회 등에 관한 유물과 사진 63점이 전시된다.

주요 전시물은 임시정부 초대 대통령 이승만 박사를 소개한 독립신문 89호(1921), 임시정부의 대일(對日) 선전 성명서(1941), 김구 주석 취임 선서(1944), 일본의 항복 문서(1945)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이에 대해 임시정부기념관과 한국문화원은 임시정부 요인들의 헌신적인 활약상과 그들의 귀국을 환영하는 모습을 소개하는 외에 한국과 중국의 항일 투쟁 역사를 공유하기 위해 전시회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런 친절한 설명과는 달리 전시 현장에서는 특별전의 의도에 대해 의구심을 보내는 시선이 적지 않다. 임시정부와 독립운동에 부정적 입장을 지속적으로 피력한 현 정부에 대한 비판을 불식시키려는 꼼수의 일환이라고 본다는 얘기가 될 수 있을 것 같다.

실제로 중국 내 임시정부와 독립운동의 역사, 관련 유적지 답사 모임을 이끌고 있는 정원순 베이징 보보여행사 사장은 "지금 장난하는가? 임시정부와 독립운동에 대해 부정적 스탠스를 취해온 것이 불과 얼마 전까지의 자세였다. 그런데 이제 와서 이런 특별전을 하다니. 정신 상태가 의심스럽다. 그냥 원래 하던대로 하면 된다"면서 특별전에 불순한 의도가 개재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최근의 여러 정황으로 볼때 크게 틀린 주장만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