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정원 홍해 인근 해역 운항 선박에 각별 주의 당부

국정원 홍해 인근 해역 운항 선박에 각별 주의 당부

기사승인 2023. 11. 27. 17: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예멘 후티 반군 보안 위협 사례 지속"
日 해운사 운용 화물선 포위한 예멘 반군 선박
예멘 후티 반군이 탑승한 선박들이 지난 19일(현지시간) 홍해에서 화물선 '갤럭시 리더'호를 포위하고 있다. 후티 반군은 이날 이스라엘이 운용하는 선박을 납치하겠다고 위협한 뒤 갤럭시 리더호를 나포했으나, 이 화물선은 일본 해운사가 운용하던 영국 회사의 배인 것으로 알려졌다./연합뉴스
국가정보원은 27일 홍해 인근 해역에서 선박에 대한 예멘 후티 반군의 보안 위협 사례가 지속됨에 따라 해당 해역을 운항하는 우리 선박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국정원에 따르면 이달 들어 홍해 인근해역에서는 19일 바하마 국적 자동차운반선 'Galaxy Leader호' 피랍, 25일 몰타 국적 컨테이너선 'CMA CGM Symi호' 드론 피격, 26일 라이베리아 국적 유조선 'Central Park호' 피랍·구조 등의 사건이 이어지고 있다.

예멘 후티 반군이 이스라엘 선박에 대한 공격을 예고한 이후 현재까지 우리 선박에 대한 직접적인 위협은 없었으나, 지난주 국정원 첩보에 따라 홍해를 통과하기로 했던 우리나라 선박 한 척이 항해계획을 변경한 바 있다.

또 최근 홍해 인근에서 정체불명의 소형선이 우리 선박에 접근한 사례도 있어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는 게 국정원의 설명이다.

국정원은 "정부는 단체대화방 및 공문 등을 통해 선사 및 관련 협회 등에 실시간으로 현지 동향을 제공하며 안전운항을 당부하고, 관계기관·선주단체 대상 간담회, 정부 합동 보안 세미나 등을 통해 오프라인으로도 관련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있다"며 "관계기관 합동으로 실시간 대응체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이 외에 홍해 운항 선박에 대한 집중 관찰을 실시하고 청해부대 및 연합해군과 함께 유사시 지원체계도 가동하고 있다"고 전했다.

해양수산부 역시 예멘 후티 반군의 활동 반경에 포함되는 아덴만, 홍해 인근을 항해하는 선박에게 해적피해예방요령에 따른 통항 지침을 준수하고, 출입구 1/2 폐쇄, 해상 접근 감시 및 경고조치 등 국제선박항만보안법에서 정한 선박보안 2등급에 준하는 보안 활동에 철저를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은 "해당 해역을 운항하는 선박은 각별히 주의해야 하며, 특이사항이 있는 경우 해양수산부와 청해부대에 즉시 알려주시길 바란다"며 "정부는 소중한 우리 국민의 생명과 자산을 지키기 위해 관련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며 실시간 대응체계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