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의 봄, 개봉 18일만에 600만 관객 돌파

서울의 봄, 개봉 18일만에 600만 관객 돌파

기사승인 2023. 12. 09. 13: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4
영화 '서울의 봄'이 개봉 18일만에 관객 600만명을 돌파했다고 9일 밝혔다.

배급사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서울의 봄'은 개봉한 지 18일째인 이날 새벽 누적 관객 수 600만명을 넘어섰다.

극장가 안팍으로는 '범죄도시 3'에 이어 올해 두 번째 천만 영화에 등극할 것이라는 관측에 힘이 쏠리고 있다.

이 영화는 김성수 감독이 연출하고 '전두광'역에 황정민, '이태신' 역에 정우성이 주연을 맡았다. 1979년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의 9시간을 그린 작품이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