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첨단베어링 국가산단 입주기업 지원 인프라 확충 추진

기사승인 2021. 07. 26. 12: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5년까지 210억원 투입 베어링제조기술센터 건립 등 추진
영주 1-산업용기계에 사용되는 베어링
산업용기계에 사용되는 베어링./제공=영주시
영주 김정섭 기자 = 경북 영주시가 첨단베어링 국가산업단지에 입주하는 기업 지원을 위한 인프라 확충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영주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한 2021년 산업혁신기반구축 공모사업에 ‘베어링산업 제조지원 기반구축사업’이 최종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베어링산업 제조지원 기반구축사업은 베어링 기술개발과 시제품 생산을 위해 기업, 학교, 연구기관이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시설과 장비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시는 올해부터 2025년까지 국비 100억원을 포함한 총사업비 210억원을 투입해 베어링 제조기술센터 건립, 베어링 제조지원 장비 구축(23종), 베어링 시제품 제작, 제품화 지원 사업 등을 추진한다.

시는 한국생산기술연구원과 협력해 지난해까지 베어링 시험평가센터를 건립하고 소재분석, 정밀측정 장비를 구축 완료했으며 시험·평가 기능 위주로 전국의 수많은 베어링 기업을 지원하고 있다.

이번 사업을 통해 최적의 환경에서 최신 장비로 베어링 제품의 설계→제조·시제품제작→성능평가→제품화를 통합 지원할 수 있는 전주기 맞춤형 기업지원 체계 구축을 완성하게 된다.

또 3165억원을 투입해 2027년까지 영주시 적서동 일원에 136만㎡(약41만평) 규모로 첨단베어링 국가산업단지를 조성해 베어링산업의 중심지로 도약하고 시장을 선도할 계획이다.

시는 현재 운영 중인 ‘하이테크 베어링 시험평가센터’와 향후 건립될 ‘베어링 제조지원 기술센터’를 중심으로 산·학·연·관 기술협력 체계를 더욱 공고히 해 ‘영주 첨단베어링 국가산업단지’의 투자 마중물 역할을 담당할 앵커기업 발굴과 투자기업 유치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칠 예정이다.

장욱현 시장은 “향후 베어링 국가산업단지에 입주하는 기업이 우수 기술과 노하우를 확보해 글로벌 기술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사전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베어링 세계시장은 117조원 규모로 매년 성장하고 있으며 수송(자동차, 철도), 제조(기계, 철강), 반도체, 군수물자 등 국가 기간산업과 로봇, 항공우주, 첨단 의료기기 등 미래 신산업의 생산성과 제품 성능을 좌우하는 핵심부품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