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 강동청소년문화의집, 지중종합배관도 최초 적용

기사승인 2021. 08. 01. 15: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중배관 인터페이스관리, 재시공·오시공 미연 방지
구미 강동청소년문화의집 조감도(강동청소년문화의집)
구미시 산동읍에 들어설 강동청소년문화의 집 조감도./제공=구미시
구미 장욱환 기자 = 경북 구미시가 ㈜한국 종합건축사사무소와 공동으로 지중 종합배관도를 개발해 강동청소년문화의 집 건립공사에 지역 최초로 적용하고 있다.

1일 구미시에 따르면 이번에 개발한 지중 종합배관도는 모든 지중 배관을 한눈에 보고 인터페이스 관리를 효율적으로 할 수 있다.

또 지중 배관의 재시공 및 모 시공을 미연에 방지하고 굴착공사의 선후 조정을 쉽게 해 그동안 잦았던 이중 굴착의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다.

기존 지중 배관 도면은 배관이 각 도면에 따로따로 표기돼 있어 시공 전 도면 검토 및 시공 시 인터페이스 관리, 완공 후 유지관리 등을 할 때 여러 도면을 비교 검토해야 하는 번거로움으로 업무 효율성이 크게 떨어졌다.

특히 배관 간 연계가 되지 않아 중복 굴착 작업이 잦았다.

강동청소년문화의 집 건립공사 현장은 지중 종합배관도를 활용해 시공에 앞서 사전 시뮬레이션을 통해 발생 가능한 모든 요소를 예측했다. 설계상 예상치 못한 문제점 등을 조기에 발견해 조치했고 지중 배관의 최적 대안을 찾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방식으로 배관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이번에 개발한 지중 종합배관도 가 지중 환경을 스마트하게 유지 관리할 수 있어 안전하고 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며 “이번 사례는 공공시설물의 건설공사에 활용할 수 있는 좋은 선례”라고 말했다.

지난 5월 첫 삽을 뜬 구미시 강동청소년문화의 집 건립공사는 총사업비 100억원, 지상 4층(연면적 3613㎡) 규모로 건립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